시트로엥, WTCC 일본대회 우승…올 시즌 챔피언 확정
시트로엥, WTCC 일본대회 우승…올 시즌 챔피언 확정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4.10.27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시즌 마지막 ‘마카오 대회’ 앞서 드라이버 부문, 제조사 부문 우승 예약

WTCC 11차전 일본대회 경기 장면

시트로엥 공식 수입원 한불모터스(대표이사 송승철)는 지난 주말 열린 월드 투어링카 챔피언십(이하 WTCC) 올 시즌 11차전 일본 스즈카 대회에서 시트로엥 WTCC 레이싱 팀의 호세 마리아 로페즈가 1라운드에서 우승을 거머쥐며 시트로엥 레이싱팀이 통산 11번째 우승과 함께 2014 WTCC 챔피언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스즈카 인터네셔널 서킷에서 열린 이번 대회는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양일간(현지 시각 기준) 펼쳐졌다.

WTCC 11차전 일본대회 우승자 호세 마리아 로페즈
 

이번 11차전 1라운드 우승자 로페즈는 현재까지 총 9번의 우승을 거머쥐며 422 포인트로 올 시즌 WTCC 드라이버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이번 우승을 통해 로페즈는 세계 유명 드라이버 후안 마뉴엘 판지오 이후 첫 아르헨티나 출신 챔피언으로 탄생됐다.

한편, 같은 팀 이반 뮐러와 1라운드 3위를 차지한 세바스티앙 로브는 각각 총 305, 275 포인트로 드라이버 부문 2, 3위에 올라 있다.

시트로엥 레이싱팀은 지난 4월 열린 1차전 모로코 대회부터 이번 11차 대회까지 총 16라운드 우승을 거머쥐는 기록적인 우승 행진을 이어가 모터스포츠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 일본 대회에서 총 79포인트를 획득한 시트로엥 팀은 누적 포인트 927로 2위 팀과는 278 포인트인 큰 격차로 제조사 부문 우승을 사실상 확정지었다.

시트로엥이 올 시즌 WTCC에서 참가하는 레이싱카는 시트로엥의 C 세그먼트 세단 C-엘리제  모델을 베이스로 만든 C-엘리제WTCC다. 시트로엥의 레이싱 기술이 집약된 1.6리터 터보 직분사 엔진을 장착했으며 최대 380마력, 최대 400Nm의 토크로 강력한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한편, WTCC대회는 F1과 WRC에 이어 국제자동차연맹인 FIA가 세계에서 3번째로 만든 월드 챔피언십 모터스포츠다. 실제 양산되는 4도어 세단 중 이륜구동 자동차들이 트랙에서 펼치는 레이싱 경기다. 올 시즌 마지막 12차전 대회는 마카오 기아 서킷에서 11월 13일부터 16일까지(현지 시각 기준)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