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WRC 이탈리아 랠리서 개인 부문 1위 올라
현대차, WRC 이탈리아 랠리서 개인 부문 1위 올라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6.06.13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RC 6차전서 티에리 누빌 개인 1위…현대차 월드랠리팀 제조사 부문 2위 달성

(왼쪽부터) 이탈라아 랠리에서 우승한 드라이버 티에리 누빌과 보조 드라이버 니콜리스 질술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는 모습

현대차가 2016년 월드랠리 챔피언십(이하 WRC) 6차 대회에서 올해 2번째로 개인 부문 1위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이탈리아에서 열린 2016 월드랠리 챔피언십 6차 대회인 사르데냐 랠리에서 현대차 월드랠리팀이 개인 부문 1위와 제조사 부문 2위를 차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 현대차 월드랠리팀 소속 티에리 누빌은 압도적인 기량으로 개인 부문 1위에 오르며 지난 2014년 독일 랠리에서 우승한 이후 3년 만에 정상에 복귀했다.
 
티에리 누빌은 경기 첫째 날 6위로 출발해 둘째 날 1위에 오른 뒤 마지막까지 선두를 고수하며 폭스바겐의 야리-마티 라트발라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티에리 누빌은 “오랜만의 우승이라 더욱 기쁘다”며 “신형 i20 랠리카의 뛰어난 성능과 좋은 팀워크 덕택에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조사 부문에서는 폭스바겐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이로써 올 시즌 누적점수 108점을 기록해 종합 2위를 유지하며 연말 종합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로써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올 시즌 치른 6개 대회에서 2회의 개인 부문 우승과 2회의 제조사 부문 우승을 기록 중이다.
 

현대차 신형 i20 월드랠리카 주행 모습

이처럼 올해 들어 현대차 월드랠리팀이 정상권 성적을 꾸준히 유지할 수 있는 가장 큰 요인으로는 올해 신규 투입된 신형 i20 랠리카를 꼽을 수 있다.
 
현대차는 지난 2014년과 2015년 시즌에서 이전 모델인 i20 랠리카를 통해 얻은 데이터와 경험을 바탕으로 월드 랠리 챔피언십에 최적화된 신형 i20 랠리카를 개발, 올 시즌 첫 경기인 몬테카를로 랠리부터 실전에 투입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유럽 현대모터스포츠법인 모터스포츠 전문 엔지니어와 남양연구소 전담 엔지니어 간 유기적인 협업으로 탄생한 신형 i20 랠리카의 경쟁력은 대회 성적으로 증명되고 있다.
 
현대차 월드랠리팀 미쉘 난단 총책임자는 “이번 대회를 통해 다시 한 번 신형 i20 랠리카의 경쟁력이 입증됐다”며 “올해 남은 시즌에도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2014년 첫 출전해 종합 순위 4위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 3위에 올랐으며 지난 3년여 동안 통산 개인 부문 1위 3차례, 제조사 부문 1위 4차례를 기록하는 등 모터스포츠 업계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