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카카오, 차량 관련 O2O서비스 활성화 나서
그린카-카카오, 차량 관련 O2O서비스 활성화 나서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6.08.29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카 카셰어링, 카카오의 대리운전·주차 등의 서비스 간 협업 계획

(왼쪽부터) 카카오 정주환 O2O사업부문 총괄 부사장, 그린카 이용호 대표이사

카셰어링 그린카(대표 이용호)는 카카오(대표 임지훈)와 차량 관련 O2O(Online to Offline)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5일 카카오 판교 오피스에서 진행된 이번 업무협약식에는 그린카 이용호 대표와 카카오 정주환 O2O사업부문 총괄 부사장, 쏘카 이재용 대표 등이 참석했다.

그린카와 카카오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공유경제 대표모델인 카셰어링과 카카오에서 제공하는 대리운전, 주차 등의 서비스와의 시너지를 창출하고 차량 관련 O2O서비스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양사간 업무제휴의 시작으로 그린카는 모바일 대리운전 호출 서비스인 카카오드라이버에 8월 말부터 한달 간 시범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린카는 총 15만 명의 카카오드라이버 기사들에게 심야 시간대 카셰어링 서비스의 대여요금을 100% 무상 지원하며 카카오드라이버 기사회원은 그린카 모바일 앱에서 별도의 인증 과정을 거친 후 보험료와 주행요금만으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그린카 이용호 대표이사는 “이번 제휴는 카셰어링 서비스가 개인 간의 차량 공유는 물론 산업군 차원에서도 매우 유용한 서비스로 활용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그린카는 다양한 제휴-협력 모델을 개발하여 국내 차량 관련 O2O서비스를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