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산차
르노그룹, ‘오픈 이노베이션 오피스’ 한국에 개소K-ICT 본투글로벌센터와 국내 유망기업 해외진출 지원 MOU 체결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7.09.29 10:54
  • 호수 1084
  • 댓글 0

(왼쪽부터) 본투글로벌센터 김태욱 팀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준환 과장, 본투글로벌센터 김종갑 센터장, 르노그룹 스테판 마빈 상무, 르노삼성자동차 김호웅 수석, 마크 보사 수석=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자동차 모기업 르노그룹(대표 카를로스 곤)은 한국 K-ICT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와 국내 모빌리티 분야 유망 기술기업 발굴 및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이하 MOU)를 28일 체결하고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오피스를 개소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르노그룹과 본투글로벌센터가 보다 효과적으로 모빌리티 분야 유망 기술기업을 육성하고자 추진됐다.

구체적인 협력방안은 유망 기술기업 공동 발굴, 지원 프로그램 공동기획 및 해외 네트워크 연계, 세미나, 데모데이 공동개최, R&D 컨설팅, 기술검증, 투자 및 M&A 연계 등이다.

이는 르노그룹과 본투글로벌센터의 전문 인력과 플랫폼을 활용해 진행 된다. 르노그룹은 10월 본투글로벌센터 육성공간에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오피스를 개소하여 국내 유망기술 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그 동안 르노그룹은 혁신적인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과 협력, 지속가능한 창업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프랑스 파리, 미국 실리콘밸리,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오픈 이노베이션 랩을 설립해왔다. 랩을 통해 발굴된 전 세계유망 스타트업의 기술을 르노그룹 본사의 검증을 통해 투자, M&A 등과 연계, 사업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스테판 마빈 르노그룹 상무는 “인구 대비 자동차판매율이 높고 앞선 IT기술과 환경이 구축돼 있는 한국은 신기술을 전 세계에 적용하기 전 시험하기 좋은 완벽한 테스트베드 시장”이라며 “센터와의 MOU를 통해 르노그룹과 협업할 수 있는 유망 기술기업을 발굴하고 국내 시장에서의 검증을 거쳐 해외 시장 진출까지 적극지원 하는 등 성장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이번 MOU을 통한 양 기관의 협력은 르노그룹이 유망 기술기업에 대한 지원이 활발한 한국에서 협업에 필요한 기업을 찾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센터만의 지원 노하우와 글로벌 기업 르노그룹의 오랜 경험이 시너지를 내 국내 기업들의 기술경쟁력이 향상되는 것은 물론 선순환적인 해외 진출 성공사례로 이어지는 선례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