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차정보 세일즈
BMW, 누적 판매 40만대 돌파 기념 ‘특별 프로모션’ 진행1995년 국내법인 설립 이후 BMW·MINI 차량, 누적 판매 40만대 돌파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7.11.07 16:00
  • 호수 1087
  • 댓글 0

누적 판매 40만대 돌파 기념 프로모션 이미지=BMW 코리아 제공

BMW 그룹 코리아는 10월말 기준으로 국내 누적 판매 40만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1995년 국내법인 설립부터 현재까지 등록된 BMW와 MINI 차량의 누적 판매 결과다.

이에 BMW 그룹 코리아는 40만대 돌파 기념으로 BMW·MINI 전시장에서는 고객 감사 특별 금융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우선 BMW는 차량 구매 초기 부담금 0원 또는 매월 낮은 유지비 중 본인에게 맞는 구매 조건을 고객이 직접 선택할 수 있다. 베스트셀링 모델인 뉴 520d M 스포츠 패키지 스페셜 에디션(차량가격 6,330만원)에 한해 선납금 0원에 월 할부금 90만원(48개월, 잔존가치 44%) 조건으로 차량을 소유하거나 선납금 50%, 월 7만원(36개월, 잔존가치 50%)의 파격적인 할부조건으로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어느 조건을 선택해도 3년·20만km 무상보증 서비스와 1년 간 차량 주요 5개 부분(키, 타이어, 차체 스크래치, 덴트, 전면유리)의 사고 발생 시 무상으로 보상해주는 5케어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이밖에도 뉴 320d 그란 투리스모, 330i M 스포츠 패키지, 액티브투어러 조이는 차량 가격의 30%를 선납금으로 낸 뒤 총 3년의 할부납입 계약 기간 중 첫 1년 동안은 할부금 없이 차량을 소유하고 나머지 2년 동안만 납부하면 되는 12개월 지원 프로모션이 진행된다.

예를 들어 330i M 스포츠 패키지(차량가격 5,590만원, 잔존가치 40%)의 경우 첫 12개월은 월 할부금 0원, 나머지 24개월은 월 622,000원에 차량 소유가 가능하다. 또 12개월 지원 프로모션에도 추가 구매혜택으로 3년·20만km 무상보증 서비스가 제공된다.

이번 프로모션의 모든 프로그램은 계약 만료 후 잔여 할부금을 내지 않고 기존 차량 반납한 뒤 다른 신차 구매가 가능해 다양한 BMW 라인업을 경험해보고 싶은 고객에게 더욱 유용하다.

MINI도 40만대 돌파를 기념하여 월 20만 원대에 만날 수 있는 특별 스마일 할부 프로모션을 선보인다. MINI 쿠퍼 D 클럽맨의 경우 선납금 1,400만원을 내면 매월 225,000원(차량가격 4,070만원, 잔존가치 48%, 36개월, 2만km기준)으로 차량을 3년간 이용할 수 있다.

게다가 뉴 MINI 쿠퍼 D 컨트리맨 모델을 3년간 월 286,000원(차량가격 4,340만원, 36개월, 잔존가치 51%, 2만km 기준)에 이용할 수 있으며 1년 간 차량 주요 5개 부분(스마트 키, 타이어, 차체 스크래치, 덴트, 전면유리)에 대해 사고 발생 시 무상으로 보상해주는 MINI 토탈 케어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한편, 현재까지 고객에게 인도된 BMW와 MINI 차량 40만대를 쌓으면 약 635.2km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산의 약 71개 높이, 가장 높은 빌딩인 두바이의 부르즈 할리파 767개의 높이다. BMW가 한국시장에 진출한 1995년 첫해 판매량이 714대인 것에 비교해보면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루어 낸 셈이다.

누적 판매된 40만대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차는 520d로 1995년 설립 이래 올해 10월까지 총 6만9,715대가 판매됐다. 참고로 520d는 작년 수입차 전체 차량 중 베스트셀링 모델에 선정되기도 했으며 지난 2월말 출시된 7세대 뉴 520d의 경우 올 10월에도 월 판매량 1위를 차지하며 현재 3개월 연속 수입차 베스트셀링 자리를 지키고 있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가솔린과 디젤 모델의 판매 비중이다. BMW의 경우 40만대 중 디젤 모델이 전체 판매의 64.5%, 가솔린 모델은 35.1%로 명실상부한 수입 디젤 자동차의 대표 브랜드임을 입증했다.

이외에도 EV(전기차)는 0.3%, 하이브리드 차량은 0.1%를 차지했다. MINI의 경우 디젤이 47.2%, 가솔린이 52.8%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BMW의 경우 세단 모델이 전체 판매의 69%를 차지했고 SUV 모델은 14.6%에 이른다. MINI의 경우 해치백이 59.5%, SUV가 23.9%를 차지했다. 구동 방식으로 보면 BMW는 후륜 구동이 68.1%, 사륜 구동이 31.1%을 차지했다. MINI의 경우 전륜 구동이 90.1%, 사륜구동이 9.9%를 기록했다.

고객 연령층의 경우 20~50대가 전체의 93%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체 고객의 평균 나이는 BMW 41세, MINI 38세다.

특히 두 브랜드 모두 올해 기준 30~40대의 고객층이 약 70%에 달할 정도로 젊은 층들 사이에서 특히 인기가 높다.

한편, 최근 5년간 가장 많이 팔린 색상은 BMW의 경우 화이트가 41%, 블랙 12%, 실버가 8%를 차지했으며 MINI의 경우 화이트가 29%, 블루가 18%, 레드가 15%를 차지했다.

BMW 그룹 코리아 김효준 사장은 “이번 40만대 누적판매 돌파는 수입차 최초 한국 법인인 BMW 그룹 코리아의 역사와 위상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성과”라고 전하면서 “앞으로도 한국 수입차 시장의 리더로서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누적 판매 40만대 돌파 기념 프로모션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가까운 BMW와 MINI 전시장 또는 BMW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고객지원센터(1577-5822)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