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김필수교수 칼럼
현대차그룹,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 시기가 왔다

지난번 한·인도네시아 정상회담에서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에 대한 한국 진출가능성이 크게 부각됐다. 이에 중국발 사드 문제로 불안정한 중국시장 보다는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동남아 시장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정부도 신남방 정책을 중요한 아젠다로 본격적인 지원정책을 서두르고 있다. 동남아 시장에 대한 성장 속도를 보면 우리의 정책 지향은 이미 늦은 감이 있다. 현재 이 시장은 일본 등이 석권하고 있다. 하지만 제대로 보고 진행한다면 매우 긍정적이다.

특히 동남아 시장의 맹주 역할을 자부하고 있는 인도네시아는 인구밀도, 부존자원, 면적 등 다양성 측면에서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큰 국가다. 그중 자동차 시장은 하루가 다르게 큰 발전을 이루고 있다. 연간 신차 판매 규모가 100만대를 넘어서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도 동남아 최대 자동차 생산국, 그리고 판매국으로 발돋음하기 위한 마스터플랜을 가지고 있어 현재 분위기가 가장 좋은 기회를 만들어준다. 이 시장의 약 95%를 일본차가 석권하고 있고 연간 1천만대 이상의 이륜차 시장도 대부분 혼다 등 일본 메이커가 차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필자는 이전에 여러 번에 걸쳐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에 대한 가능성을 크게 보고 서둘러 진출을 했으면 하는 칼럼을 기고한바 있다. 필자가 자주 방문하는 시장일 정도로 성장 속도는 더욱 빨라지고 있다.

이번 한·인도네시아 정상회담을 통한 자동차 산업 활성화 협력은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 실제 필자에게 인도네시아쪽에서 비공식적으로 여러 번에 걸쳐 자동차 산업의 협조를 요청했다. 특히 수십 년간 독과점 형태로 진행되고 있는 절대 강자 일본보다는 시장 성장에 따른 다변화 측면에서 우리나라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우리나라는 자동차 산업을 후진국가에서 유일하게 성공한 국가이며 후진국의 문제점과 성공 방법은 물론 그 과정에 있어서의 중요한 기법을 전수하는데 가장 적절한 국가이기 때문이다.

일본은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동남아 국가의 완전한 독점을 굳히기 위해 일본 내에서 동남아 세미나를 자주 갖는다. 필자가 구입한 자료를 보면 세밀한 시장 분석은 물론 인도네시아의 특성과 선호도 등 다양한 특성을 고려해 추진하는 철저한 분석이 돋보일 정도로 시장의 점유율 유지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그러면서 가장 두려워하는 대상으로 대한민국 메이커 진입에 대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 우리가 제대로만 한다면 충분히 공략할 수 있고 상당 부분을 우리 시장으로 끌어들일 수 기회가 생긴다는 뜻이다.

지금까지 현대차그룹이 진출을 못한 이유는 지난 10여년전 인도네시아 코린도그룹과의 분쟁이 주요 이유 중의 하나다. 코린도그룹은 인도네시아 주요 그룹 중 한국인이 세운 해외 기업 중 가장 규모가 크다.

이 그룹은 인도네시아 정부와 끈끈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다양한 사업 진출 모델 중 자동차가 포함되어 있어 그 당시 자연스럽게 현대차와의 관계로 이어진 바 있다.

코린도그룹의 계열사인 코린도모터스는 현대 트럭의 반제작 형태의 모듈을 조립하고 판매와 서비스를 담당하였고 약 2년간 그 동안 굳건했던 일본차의 아성을 깨고 점유율을 올리고 있었으나 신차의 고장 문제로 현대차와 문제가 커지면서 소송전으로 번지었고 수년간 진행되던 사건이 올해 초 마무리 됐다.

이번에 새롭게 진출하게 되면 원만히 풀 수 있는 계기로 삼아 새롭게 시작했으면 한다. 결국 한국인 기업 간의 문제가 새로운 시장에서 부닥치는 형태이기 때문이다. 중재를 담당하던 필자로서는 현대차의 문제점이 더 컸던 만큼 대승적인 차원에서 시작했으면 한다.

그러면서 인도네시아 시장에 대한 정밀한 분석이 중요하다. 일반 세단보다는 70% 이상이 RV형태가 선호되고 있고 비포장도로와 아직은 깔끔하지 못한 도로 인프라를 고려하여 하체를 보강하고 서스펜션을 보강한 차종이 유리하다. 또 간혹 무릅까지 올라올 수 있는 폭우 등 여러 면에서 고려할 사항이 많다. 현대차 스타렉스, 기아차 카니발 등은 훌륭한 판매 차종이 될 수 있다.

생산 기지 위치도 중요하다. 이미 포스코나 한국타이어 등 자동차 관련 대기업이 진출하여 있고 시장의 규모나 인프라 등 다양성 측면에서 많은 장점을 지니고 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장소 등 주변 인프라를 대상으로 약 20~30만대 공급 정도의 공장으로 시작하면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

물론 일본차는 현재 가격과 품질 측면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경쟁력이 최고 수준이다. 이를 극복하고 시장을 뚫기 위해서는 면밀한 분석을 비롯하여 철저한 시장 점검을 통해 확실한 장점을 발휘해야만 한다.

현대차그룹은 동남아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진출은 지금까지 전혀 없었다. 6~7년 전부터 시장 분석 등을 하고는 있었으나 실질적인 액션 플랜은 없었다. 글로벌 메이커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동남아 시장의 교두보 확보는 가장 핵심적인 필수 조건이다.

이번 기회에 정부는 물론 현대차그룹이 인도네시아 시장을 시작으로 동남아 시장에 대한 본격적인 시작점으로 삼았으면 한다. 급성장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시장은 자동차 공장 진출과 함께 다양한 파생 산업으로 우리의 먹거리를 확산시키는데 크게 일조할 것으로 확신한다.

편집국  atweekly.com@daum.net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