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산차
제네시스 G80·기아차 니로, 美서 최우수 ‘잔존가치상’ 수상제네시스 G80, 고급대형차 부문, 기아차 니로 친환경차 부문 각각 수상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7.11.28 14:31
  • 호수 1089
  • 댓글 0

제네시스 G80=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 G80와 기아차 니로가 미국에서 차급별 잔존가치 1위에 선정됐다. 이에 제네시스 브랜드와 기아차는 28일 미국 최고 권위의 중고차 잔존가치 평가사인 오토모티브 리스 가이드(이하 ALG)가 발표한 2018 잔존가치상에서 제네시스 G80가 고급대형차 부문에서, 기아차 니로가 친환경차 부문에서 최우수 잔존가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잔존가치란 신차를 일정 기간 사용 후 예상되는 차량의 가치를 품질, 상품성, 브랜드 인지도, 판매전략 등의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산정한 것으로 잔존가치가 높을수록 리스 가격이 낮아지고 중고차 가치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에 미국 소비자들은 이 지표를 매우 중시하고 있다.

우선 제네시스 G80는 2년 연속 1위를 기록한 아우디 A7 등 쟁쟁한 경쟁차들을 제치고 고급대형차 부문 최우수 잔존가치상을 수상했다. 이는 지난해 8월 미국에 진출한 제네시스 브랜드가 약 15개월만에 거둔 놀라운 성과로 고급브랜드로서의 높은 가치를 입증했다.

대형 럭셔리 세단 G80와 초대형 럭셔리 세단 G90(국내명 EQ900)를 앞세운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 8월 미국 진출 1년만에 누적판매 2만대를 돌파했으며 내년 상반기에는 중형 럭셔리 세단인 제네시스 G70를 출시해 미국 고급차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높여갈 계획이다.

니로=기아차 제공

기아차 니로는 지난 5년간 1위 자리를 지키던 도요타 프리우스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한국 브랜드로는 최초로 친환경차 부문 최우수 잔존가치상을 수상, 뛰어난 미래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짐 응우엔 ALG 사장은 “제네시스 G80는 경쟁 럭셔리 차량들과 비교했을 때 동급 사양을 갖췄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것이 장점”이라며 “또한 3.3 트윈터보 엔진의 G80 스포츠 모델 추가 등으로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고 제네시스 G80의 수상 이유를 밝혔다.

니로 수상 이유에 대해서는 “하이브리드 엔진의 경제성과 SUV 차량의 디자인이 합쳐진 차”라며 “때문에 기아차 니로는 SUV 차량이 우세를 보이고 있는 오늘날 자동차 시장의 소비자들에게 멋진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 6월 미국 제이디파워가 발표한 2017 신차품질조사(이하 IQS)에서 미국·유럽·일본 등 13개 럭셔리 브랜드를 제치고 1위를 기록하며 높은 품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기아차 니로는 지난 2월 미국 프로미식축구(이하 NFL) 결승전 슈퍼볼에서 선보인 출시 광고가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유튜브 애드블리츠와 USA투데이 애드미터 선호도 조사에서 모두 1위에 선정되며 미국 소비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