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차정보 신모델
기아차, 스토닉 가솔린 출시…가격 1655만원부터가격, 경쟁 가솔린 SUV 대비 156~200만원 낮게 책정…연비는 12.8 km/ℓ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7.11.30 13:59
  • 호수 1089
  • 댓글 0

스토닉 가솔린=기아차 제공

소형 SUV 스토닉의 가솔린 모델이 새롭게 선보였다. 기아차는 30일 자사 국내영업본부 사옥 1층(서울 압구정동 소재)에 위치한 복합 브랜드 체험 공간 BEAT 360에서 스토닉 가솔린 모델의 사진영상 발표회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지난 7월 1.6 디젤 단일 모델로 출시됐던 스토닉은 1,600만 원대 최고의 경제성과 정숙성을 자랑하는 가솔린 모델을 선보이고 개성과 스타일을 더욱 살려주는 투톤 루프를 선보이며 고객에게 최상의 혜택을 제공한다.

스토닉 가솔린 모델은 1.4 MPI 엔진, 6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됐고 총 3개 트림(디럭스, 트렌디, 프레스티지)으로 운영된다. 판매가격은 디럭스 1,655만원, 트렌디 1,835만원, 프레스티지 2,025만원이다.

특히 가솔린 SUV로서 국내에서 유일하게 1,600만원대(자동변속기 기준)로 구입할 수 있는 파격적인 가격과 12.8km/ℓ의 동급 최고수준 연비는 스토닉의 최대 강점이다.(15인치 타이어 기준. 17인치 타이어 기준은 12.6km/ℓ)

게다가 가솔린 모델인 만큼 정숙성이 가장 큰 장점으로 공회전시 소음이 적을 뿐만 아니라 가속 주행시 부밍음이 적어 주행소음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줄여준다.

더불어 개성과 스타일을 더욱 살려주는 투톤 루프도 함께 선보였다. 2030세대 선호도를 고려한 루프 컬러 3종(클리어 화이트, 오로라 블랙펄, 탠 오렌지)을 운영하며 총 5종의 투톤 컬러 색상 조합이 가능해 고객의 다양한 취향을 만족시키고 디자인 차별화를 높였다. 투톤 루프는 가솔린·디젤 모든 엔진에서의 트렌디, 프레스티지 트림에서 옵션가 38만원으로 선택 가능하다.

아울러 기아차는 스토닉 디젤, 가솔린 모델의 사양을 동일하게 운영하면서도 가솔린 모델을 1.6 디젤 모델 대비 240만원 낮게 책정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으며 경쟁 가솔린 SUV와 비교해도 156~200만원 낮은 가격으로 진입장벽을 낮췄다.

기본 트림인 디럭스의 경우 1.4 MPI 엔진, 6단 자동변속기, 앞좌석 어드밴스드 에어백·사이드 에어백·전복감지 커튼 에어백, 토크 벡터링 시스템 등이 포함된 차량 자세 제어 시스템 플러스, 개별 타이어 공기압 경보시스템, 후방 주차보조 시스템, D컷 가죽 스티어링 휠·변속기 노브, 크루즈 컨트롤, 오토라이트 컨트롤, 블루투스 핸즈프리 등 핵심적인 안전·편의사양을 대거 기본 적용하면서도 국내 시판 중인 소형 가솔린 SUV 중 가장 저렴한 가격인 1,655만원으로 책정됐다.

편의성과 스타일이 강조된 트렌디 트림의 경우에도 버튼시동 스마트키, 히티드 스티어링휠, 17인치 타이어·럭셔리 알로이 휠,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스마트 코너링 램프가 포함된 LED DRL, LED 리어콤비네이션 램프, 2열 충전용 USB 단자 등으로 우수한 경쟁력을 갖추면서도 가격은 1,835만원으로 동급 SUV 가솔린의 기본 트림 가격대 수준으로 가성비가 우수하다.

차급을 뛰어넘는 고급 편의사양으로 무장한 프레스티지는 후측방 충돌 경고·후방 교차 충돌 경고, 자동 요금징수 시스템(하이패스 룸미러), 스마트 내비게이션, 후방카메라, 풀오토 에어컨, 알로이 페달 등 경쟁차에서 찾기 어려운 고급 사양들을 대거 탑재하고도 2,025만원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책정됐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전방 충돌 경고 기술이 포함된 첨단 주행안전 패키지 드라이브 와이즈를 전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게 했으며 고객선호도가 높은 후측방 충돌 경고·후방 교차 충돌 경고, 후방카메라가 포함된 스마트 내비게이션 등을 옵션으로 제공해 고객 선택폭을 넓혔다.(트림별 옵션 상이)

기아차 관계자는 “스토닉은 가솔린 모델 출시와 다양한 투톤루프 컬러 적용을 통해 스타일과 경제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2030세대 젊은 고객들이 첫차를 구입할 때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