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수입차
FCA 알파 로메오, 30여년만에 포뮬러원 복귀자우버 F1팀과 전략적, 상업적, 기술적 협업 위한 파트너십 체결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7.11.30 16:31
  • 호수 1089
  • 댓글 0

알파 로메오 로고=FCA 코리아 제공

FCA의 이탈리안 프레스티지 브랜드 알파 로메오는 내년 시즌부터 포뮬러원(F1) 월드 챔피언십에 출전하기 위해 스위스의 자우버 F1팀과 다년간의 기술 및 상업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F1 머신들에는 타이틀 스폰서인 알파 로메오의 로고와 독특한 컬러가 적용되며 2018년식 페라리 엔진이 탑재된다.

계약의 범위에는 액세서리에서 엔지니어링 노하우, 알파 로메오 기술진에 이르기까지 개발에 해당되는 모든 부문에서의 전략적, 상업적, 기술적 협업이 포함된다.

이번 파트너십은 F1과 자동차 부문 전반에서 양사에 또 다른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공식 명칭은 알파 로메오 자우버 F1팀이 될 예정이다.

FCA 세르지오 마르키오네 CEO는 “이번 계약은 30여 년간 자리를 비웠던 포뮬러원으로 복귀하는 알파 로메오 브랜드를 새롭게 정립하는 중요한 발걸음이다. F1의 역사에 일조해 온 것으로 유명한 알파 로메오는 F1에 출전하는 다른 메이저 자동차 메이커들의 대열에 합류하게 된다. 알파 로메오 또한 모두가 인정하는 자우버 F1팀의 경험과 전략적 노하우, 기술을 공유함으로써 혜택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새롭게 출시된 줄리아와 스텔비오를 통해 역량을 입증한 알파 로메오의 엔지니어와 기술진은 자신들의 경험을 자우버 F1팀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회를 가지게 된다. 동시에 알파 로메오 팬들은 유일무이하며 전설적인 자신의 모터스포츠 역사에 흥미진진한 새 장을 열기로 결정한 알파 로메오를 응원할 수 있는 기회를 다시 한번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우버 홀딩 AG의 파스칼 피치 회장은 “제조사와 긴밀히 일하는 것은 자우버 그룹이 기술 및 엔지니어링 프로젝트를 더욱 심도 깊게 개발하는 것에 중요한 기회다”며 “우리는 양사가 함께 알파 로메오 자우버 F1팀의 엄청난 성공을 이끌어 낼 것이라 확신하며 장기간 지속되는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알파 로메오는 1961년부터 1979년까지는 다수의 F1팀에 대한 엔진 공급사로 참가했다. 1979년 제작사로 복귀한 알파 로메오는 1983년 컨스트럭터스 챔피언십에서 6위에 오르며 최고의 기록을 달성했다. 1985년 F1을 떠난 지 30여 년이 흐른 후 알파 로메오는 성공이라는 명확한 목표를 가지고 F1에 복귀한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