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김필수교수 칼럼
국내 수입차 시장, 향후 전망은?

올해 수입차 시장 바람이 심상치가 않다. 물론 몇 개 브랜드에서 악재가 발생하며 주춤하는 형국이지만 올해는 지난 2015년에 달성했던 점유율 15%를 상회할 것인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는 악재가 있지만 15% 점유율 달성, 25만대 이상의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

이러한 실적은 강자인 폭스바겐과 아우디가 없는 상태에서 달성한 것으로 의미가 크다. 또 하나의 특징은 독일 2사의 수입차 점유율 50% 달성과 일본 3인방 점유율 20% 달성이 눈에 띠는 항목이다. 특히 국내 시장이 그리 밝지 않은 상태에서 달성한 수치인만큼 더욱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몇 가지 부분에서 눈여겨 볼 만환 부분이 있다. 우선 독일 2사인 벤츠와 BMW의 목적 달성이다. 이 추세라면 벤츠는 7만대, BMW는 5만대 이상을 판매하는 최고의 실적을 거두게 된다. 최고 기록의 실적인 만큼 의미가 남다르다. 두 프리미엄 브랜드의 선전은 충성 고객의 확실한 자리매김이 본격적으로 안착됐다는 신호일 수도 있고 브랜드 이미지가 가장 극대화되고 있다는 반증이다.

특히 고급 브랜드 이미지를 중심으로 중저가 모델까지 확산되면서 젊은 층들의 선호도는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판단된다. 그중 벤츠 실적은 눈부시다. 전통적으로 고리타분하다는 이미지에서 탈출하여 최근에 출시되는 모델은 디자인도 공격적이지만 미래 지향적이어서 소비자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고 실내 옵션이나 주행성능 감각도 예전과 달리 젊은 층들이 호응하는 묘한 시너지를 가지고 있는 점이 통했다고 할 수 있다.

BMW 역시 기존의 실력을 바탕으로 최근 X3 등 신형 모델이 투입되면서 인기를 끌고 있어 시너지 효과를 더욱 올릴 것으로 판단된다. 내년에는 더욱 이 두 브랜드의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은 더욱 거세질 것이 분명하다.

일본 브랜드는 최근 악화된 디젤승용차의 이미지를 대신하는 가솔린 하이브리드차의 진가를 아는 소비자가 늘면서 상대적인 반사 이익을 받고 있다. 이제 본격적으로 하이브리드차의 속성 파악이 되면서 내년에는 더욱 인기를 끌 것으로 판단된다.

여기에 마이너들의 반란도 눈여겨 볼만하다. 재규어와 렌드로버의 인기는 지속적이고 특히 볼보의 진가를 확인하는 고객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내년에는 폭스바겐과 아우디의 선전이 기대된다. ‘왕의 귀환’ 정도는 아니지만 판도를 바꾸는 다크호스임에 틀림이 없기 때문이다.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을 필두로 이 브랜드를 기다리는 충성 고객이 줄을 이를 것으로 판단된다. 판매방식에서 SNS를 활용한 판매방식은 다양성 측면에서 기대가 크다.

최근의 흐름은 소비자의 트랜드가 확실히 변하고 있다. 예전의 국산차를 선호하던 흐름이 완전히 다국적화 되면서 냉정하게 국산차와 수입차를 함께 보고 고르는 시각으로 변했다.

더욱이 젊은 층들은 엔트리카로서 주저하지 않고 수입차를 고를 정도로 대담해졌다는 것. 물론 여기에는 각종 할부 프로그램 등 다양한 마케팅 전략이 높은 문턱을 낮추고 있다.

이제 수입차는 여러 브랜드가 규모의 경제를 이루면서 신차 가격은 물론 부품이나 공임 등 부담이 되었던 부분을 낮추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그래서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판단된다.

반면 아직 일부 브랜드에서 공임과 부품비가 너무 높아서 소비자의 불만을 가진 부분을 어떻게 해소하는 가도 중요한 관건이다.

앞으로의 과제는 바로 2차 충성 고객으로 이어지는 질적 프로그램이 중요해진다. 브랜드에 따라 피로 현상도 발생하고 식상한 소비자가 새로운 브랜드를 찾는 현상도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부분을 치고 나오는 브랜드들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즉 더욱 치열해진다는 예기다. 국산차의 반격도 만만치 않을 것이다. 가격과 강력한 애프터서비스를 무기로 수입차와 차별화를 이루면서 점유율 싸움은 더욱 거세진다. 결국 수입차의 단점인 공임과 부품비, 보험료 등은 국산차에게 상대적인 강점으로 작용한다.

국산차와 수입차, 그리고 수입차끼리 치열하게 싸우면서 누가 소비자를 제대로 유혹하는 가가 이제는 관건이다. 차별화된 전략과 생각지도 못한 마케팅 전략을 잘 뽑아내는 가도 중요한 요소가 된다. 소비자는 더욱 스마트하게 변하고 있고 한 가지만을 보는 것이 아니라 여러 가지를 융합하여 보는 까다로운 감각으로 변하고 있다.

그래서 국내 소비자의 눈높이를 세계 최고 수준이라 평할 정도다. 그 만큼 까다롭다. 필자에게 중고차를 부탁하는 주변친지 중 “싸고 좋은 중고차”를 부탁할 정도이니 우리 소비자의 까다로움을 한 마디로 정의할 수 있다.

수입차는 향후 수 년 이내에 점유율 17~18%까지도 가능해진다. 물론 20% 점유율은 쉽지 않을 것이다. 피로감과 국산차의 회귀 등 여러 요소가 작용하는 만큼 한계점도 있다. 수입차가 치열하게 점유율 싸움을 벌이면서 선진 시스템을 국내에 전파하는 순기능을 계속 이어주기를 기원한다. 분명한 것은 모두가 국내 자동차 시장을 건전하고 선진형으로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모두의 건투를 빈다.

편집국  atweekly.com@daum.net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