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수입차
벤츠 딜러사 임직원, 소외 이웃 위한 ‘김장 나눔’ 활동 펼쳐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성동구 장애인 200여 명에게 김장 전달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7.12.07 15:37
  • 호수 1090
  • 댓글 0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의장(오른쪽 첫 번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서비스 ·파츠 김지섭 부사장(오른쪽 두 번째), 한성자동차 울프 아우스프룽 대표(왼쪽 첫 번째)가 지난 5일 서울 성동장애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해 김장 나눔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지난 5일 서울 성동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겨울철 소외된 이웃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하는 김장 나눔 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의장, 한성자동차 울프 아우스프룽 대표, 메르세데스-벤츠와 공식 딜러사 임직원 60여 명이 참석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성동장애인종합복지관을 찾은 임직원들은 손수 김장 김치를 직접 담아 소외계층 장애인 200여 명에게 전달됐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의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어려운 이웃들이 보다 건강하게 겨울을 나길 바라는 마음에서 김장 나눔 활동을 개최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사회와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따뜻한 나눔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이번 김장 나눔 외에 임직원 참여형 봉사활동인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의 일환으로 지난 11월 22일 인천혜광학교를 2년 연속 방문해 시각 장애를 가진 아동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구연동화 봉사활동을 진행하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잃지 않도록 격려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2014년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출범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약속을 통해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키즈, 산학협동 프로그램인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 아카데미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펼쳐오고 있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