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산차
현대차그룹 임원 인사…비어만 부사장 사장 승진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1.05 13:33
  • 호수 1092
  • 댓글 0

현대차그룹은 5일 현대·기아차 시험·고성능차 담당 알버트 비어만(사진)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BMW에서 고성능차 개발 총괄 책임자로 일하다 2015년 현대차그룹으로 영입된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짧은 기간 내 현대·기아차 및 제네시스의 주행성능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 올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현대차그룹은 현대글로비스 김경배 사장을 현대위아 사장에 임명했으며 현대·기아차 구매본부장 김정훈 부사장은 현대글로비스 사장으로 현대·기아차 파워트레인담당 문대흥 부사장은 현대파워텍 사장으로 현대건설 재경본부장 박동욱 부사장은 현대건설 사장으로 각각 승진 발령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현대·기아차와 계열사 간 유기적인 협력 강화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이는 외부 환경변화에 더욱 신속히 대응하고 미래 자동차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제고하기 위한 인사”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 이형근 전 부회장, 현대파워텍 김해진 전 부회장, 현대건설 정수현 전 사장, 현대위아 윤준모 전 사장, 현대차 김태윤 전 사장은 각각 고문에 위촉됐다.

특히 현대건설 정수현 전 사장은 현대차그룹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 상근고문으로 위촉돼 향후 그룹 신사옥 건설에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사장 약력
1957년생 (60세) tech univ Aachen 기계공학 석사
주요경력=현대기아차 시험·고성능차 담당 부사장, BMW M 부사장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