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중고.정비
2030세대 선호 중고차 매물은 “1400만원대 무사고 SUV”중고차 앱 첫차 2017년 2030세대 중고차 소비 트렌드 조사 발표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1.11 15:22
  • 호수 1093
  • 댓글 0

첫차 제공

중고차 앱 첫차가 지난 한 해 동안 판매된 중고차 데이터를 통해 2030세대의 소비 취향을 분석했다.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중고차 중개서비스로 2030세대에 주 고객층이 집중 분포되어 있는 만큼 가치소비와 가성비를 중요시 여기는 젊은 세대의 중고차 선호도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2030세대가 지난해 가장 많이 구매한 자동차 브랜드는 단연 현대차와 기아차다. 현대·기아는 스테디셀러인 아반떼와 쏘나타, K5를 내세우며 브랜드 순위 1, 2위를 차지했다.

쉐보레는 전체 중고차 시장 판매순위 3위인 르노삼성을 제치고 2030세대에게 독보적인 3위로 자리매김했다. 쉐보레의 경우 적극적인 컬러 마케팅을 전개하며 코랄 핑크, 티파니 민트 등 개성 있는 외장컬러를 도입한 경차 모델 스파크와 연비의 강점을 살린 준중형 세단 크루즈의 판매량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쉐보레를 제외한 국산 브랜드의 판매 비중은 2016년에 비해 소폭 감소했는데 이는 수입차 브랜드의 점유율 상승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내 신차 시장에서 수입차 브랜드의 규모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중고차 시장 역시 동일한 현상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수입차의 경우 BMW, 아우디, 메르세데스-벤츠 등 독일 3사 브랜드가 선두권을 유지했다. 모델별로 살펴보았을 때 BMW의 준중형 세단 3시리즈가 2030 소비자의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고 5시리즈와 메르세데스-벤츠의 C클래스가 뒤를 이었다.

여기서 주목해서 봐야 할 점은 2016년 3위를 차지했던 폭스바겐의 골프가 2017년에는 10위로 급락했다는 것. 실용성에 비중을 둔 해치백모델인 골프는 국내 시장에서 다년간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며 판매실적을 올려왔으나 폭스바겐 디젤게이트 사건 이후 중고차 시장에서도 그 여파가 지속되고 있다.

첫차는 소비자가 실제 구입한 차량의 연식과 차급, 사고이력 유무 등을 조사하여 2030 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중고차의 조건을 분석했다.

생애 첫 차를 구입할 가능성이 높은 2030세대는 무사고 또는 최대 1회 미만의 사고이력만 있는 매물을 선호했다.

연식으로는 2014년식(12.9%), 2013년식(11.8%), 2015년식(11.2%)순으로 3년 미만의 매물이 시장에서 가장 많은 수요를 보였다.

차급으로는 자동차 브랜드의 주요 엔트리카가 포진되어 있는 준중형 세단의 판매량이 가장 높았지만 SUV 차급 판매량도 2016년 대비 59%의 비약적인 증가를 하며 지난 한 해 신차 시장에 불었던 SUV 돌풍이 2030 중고차 시장에서도 적잖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해에는 테슬라가 국내에 본격 진출하며 전기차와 친환경차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도가 대폭 상승했다. 주로 하이브리드차(이하 HEV)에 몰린 중고 친환경차 구매 수요는 2016년 대비 약 85% 신장하였는데 특히 그랜저 하이브리드, 니로, 아이오닉 등이 젊은 소비자 층에게 주목 받았다. 2017년 초에 시행된 구매 보조금, 세제 혜택 등이 친환경차 구매 증가의 견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