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산차
기아차, 호주오픈 연계 글로벌 마케팅 전개카니발 60대, 쏘렌토 60대 등 총 120대 대회 공식차량 전달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1.11 15:39
  • 호수 1093
  • 댓글 0

(왼쪽부터) 레이튼 휴이트 선수, 데미안 메레디스 기아차 호주판매법인 COO, 기아차 글로벌 홍보대사 라파엘 나달 선수, 크레이그 타일리 호주오픈 조직위원회 CEO가 호주오픈 공식차량 전달식에서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기아차 제공

호주오픈 공식 스폰서인 기아차가 대회 공식차량 전달식을 시작으로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의 본격적인 마케팅에 나선다.

이에 기아차는 10일 호주 빅토리아주에 위치한 멜버른 파크에서 기아차 및 호주오픈 관계자, 기아차 글로벌 홍보대사 라파엘 나달 선수와 호주의 레전드 테니스 선수인 레이튼 휴이트가 참석한 가운데 2018 호주오픈 대회 공식차량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전달된 차량은 카니발 60대, 쏘렌토 60대 등 총 120대로 대회 기간 동안 참가 선수, VIP, 대회 관계자 등의 의전과 원활한 행사 운영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지난 2002년부터 17년 연속 호주오픈을 공식 후원하고 있는 기아차는 올해에도 대회 개막에 맞춰 다양하고 특색 있는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으로 지난해 호주오픈을 통해서는 약 5억1천만 달러 상당의 홍보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기아차는 대회 기간 동안 일어나는 흥미로운 순간을 포착해 SNS에 공유하는 호주오픈 모멘트, 세계 각국에서 선발된 74명의 고객들에게 경기 관람과 멜버른 현지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기아 럭키 드라이브 투 오스트레일리아 등 다양한 고객 체험 행사도 마련했다.

또한, 원활한 경기 운영을 도울 볼키즈 한국대표 20명을 선발해 지난 4일 호주로 파견했으며 이들은 2018 호주오픈 경기 참여 및 멜버른, 시드니 현지체험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밖에도 라파엘 나달 등 호주오픈에 참가한 유명 선수들이 스팅어를 타고 등장하는 온라인 영상 콘텐츠 오픈 드라이브를 비롯해 경기장 A보드 및 디지털 사이니지를 통해 기아차 브랜드 알리기에 주력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호주오픈은 기아차 브랜드의 성장에 기여해 온 기아차 글로벌 마케팅의 핵심”이라면서 “전세계 테니스인의 대축제인 이번 호주오픈을 통해 젊고 역동적인 기아차 브랜드의 이미지를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