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더 뉴 K5 출시…가격 1845만원~3150만원
기아차, 더 뉴 K5 출시…가격 1845만원~3150만원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1.25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솔린 2.0, 가솔린 1.6터보, 디젤 1.7, LPI 2.0 등 4개 엔진 구성

더 뉴 K5=기아차 제공

K5가 한층 더 고급스럽고 스마트한 더 뉴 K5로 새롭게 태어났다. 이에 기아차가 25일 자사 BEAT 360(서울 강남구 압구정 소재)에서 더 뉴 K5의 사진영상발표회를 가지고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기아차는 기존 MK, SX 등 두 종류로 운영했던 디자인을 단일화하고 품격과 역동성을 대폭 강화한 더 뉴 K5를 선보였다.

더 뉴 K5의 전면은 음각 타입 세로바 라디에이터 그릴(인탈리오 그릴), 가로형 레이아웃의 LED 안개등, 입체적인 범퍼 디자인, 새로운 패턴의 프로젝션 헤드램프로 고급스럽고 세련된 모습을 갖췄다.(LED 헤드램프는 기존과 디자인 동일)

후면은 전면부와 짝을 이루는 입체적인 범퍼, 새로운 패턴의 LED 리어콤비램프, 블랙 하이그로시 재질의 리어 디퓨저로 고급감을 강조했다. 또 측면은 조형미와 컬러감이 돋보이는 신규 알로이 휠로 다이내믹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실내는 취향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 연출이 가능한 무드조명과 크롬 재질을 늘린 시동 버튼, 스티어링 휠, 클러스터 등으로 모던하고 기품 있는 이미지를 연출했다.

더 뉴 K5는 국내 중형 세단 최초로 고속도로 주행보조와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이 적용돼 미래형 자동차에 한 발 더 다가섰다.

고속도로 주행보조는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차로 이탈방지 보조, 내비게이션 정보가 복합적으로 융합된 기술로 고속도로에서의 사고예방은 물론 운전자의 피로도를 줄여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은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인식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로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 및 정확도를 대폭 높여준다.

또한, 주행 특성에 따라 주행모드를 선택해 운전자에 맞는 최적의 주행환경을 제공하는 주행모드 통합제어 시스템을 탑재했으며 운전석·동승석 어드밴스드 에어백, 주행 중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  등으로 안전성을 강화했다.

게다가 미국 최상급 오디오 브랜드인 크렐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장착, 10개의 스피커와 1개의 외장앰프로 탑승객에게 최상의 입체 사운드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첨단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UVO(유보) 3.0의 무료 이용 기간을 기존 2년에서 5년으로 대폭 늘려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더 뉴 K5는 가솔린 2.0, 가솔린 1.6 터보, 디젤 1.7, LPI 2.0 등 4개의 경쟁력 있는 엔진으로 구성됐다.

판매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럭셔리 2,270만원, 프레스티지 2,530만원, 노블레스 2,735만원, 인텔리전트 2,985만원이며 가솔린 1.6 터보 모델이 프레스티지 2,535만원, 노블레스 2,695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085만원이다. 디젤 1.7 모델은 프레스티지 2,595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150만원이다.

이어서 LPI 2.0 렌터카 모델은 럭셔리 A·T 1,915만원, 프레스티지 2,225만원, 노블레스 2,43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650만원이며 LPI 2.0 택시 모델은 1,845만원, 럭셔리 2,080만원, 프레스티지 2,290만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K5는 2세대 연속으로 세계 디자인상을 석권한 중형 세단 디자인의 상징과 같은 모델로 더 뉴 K5는 이를 계승함과 동시에 한층 진일보한 디자인으로 완성된 차”라며 “더 뉴 K5는 디자인뿐만 아니라 편의사양, 안전성, 주행성능 등 전반적인 부분에서 높아진 상품성을 바탕으로 중형 시장 내 기아차의 입지를 더 높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