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수입차
렉서스 디자인 어워드 ‘정명덕 디자이너’ 최종 결선 진출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2.02 23:24
  • 호수 1095
  • 댓글 0

정명덕 디자이너의 패브릭 블록=렉서스 제공

렉서스가 2일 전 세계 차세대 크리에이터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국제 디자인 공모전인 2018 렉서스 디자인 어워드에서 12명의 최종후보 중 한국인 정명덕 디자이너가 최종 결선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한국 디자이너가 결선에 오른 것은 4년 연속이다.

2013년 처음 시작하여 올해로 6회를 맞이하는 렉서스 디자인 어워드는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보다 풍요로운 미래 만들기’에 기여할 디자이너의 발굴 및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어워드는 해마다 한국인 수상자를 배출하고 있어 국내 신인 디자이너들의 관심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역대 가장 많은 작품이 출품된 이번 콘테스트의 주제는 ‘함께’, ‘공동’이라는 뜻의 라틴 접두어 CO-로 총 68개 국가에서 1,300작품이 출품되었으며 세계적인 건축가 데이비드 아자예와 시게루 반 등 총 6명의 심사위원단이 독창성과 주제의 본질에 충실함, 렉서스가 추구하는 디자인과의 일치성을 심사 기준으로 선발했다.

최종 결선에 오른 한국인 수상자 정명덕 디자이너의 작품 패브릭 블록은 부드러움과 단단함을 융합한 새로운 개념의 창작물로 심사위원의 호평을 받았다. 수상작의 전시와 시상은 오는 4월 2018 밀라노 디자인 위크의 렉서스 전시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