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수입차
랜드로버 디자이너 ‘맥거번’ 파리서 올해의 디자이너에 선정맥거번 마스터피스 레인지로버 벨라, 심사위원들로부터 '걸작' 극찬 받아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2.05 14:52
  • 호수 1095
  • 댓글 0

(왼쪽 두 번째) 제리 맥거번이 파리 국제 자동차 페스티벌에서 올해의 디자이너 상을 수상하고 있다=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제공

랜드로버는 지난 1월 30일(현지시각) 랜드로버 최고 디자인 책임자 제리 맥거번이 국제 자동차 페스티벌에서 올해의 디자이너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국제 자동차 페스티벌은 매년 2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자동차전시회로 1987년부터 매해 일반 시민들이 참여하는 투표를 통해 선정하는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차를 비롯해 자동차 디자인과 관련한 그랑프리를 선정한다.

디자인 그랑프리는 독창적인 랜드로버의 디자인, 특히 그의 마스터피스 레인지로버 벨라로 대표되는 제리 맥거번의 디자인이 자동차 업계에 미친 영향을 인정하여 이번 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은 자동차, 건축, 패션 등 문화 및 미디어 업계를 대표하는 15명의 심사위원들의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국제 자동차 페스티벌 대표 레미 드푸아 “제33회 국제 자동차 페스티벌 심사위원단은 제리 맥거번의 놀라운 걸작 레인지로버 벨라와 그가 지금까지 쌓아온 경력을 인정했다”며 “그의 주목할 만한 업적 중 하나는 레인지로버 이보크부터 시작된 랜드로버 디자인 DNA의 응용과 변혁이다. 영국 자동차 업계는 제리 맥거번이 제시한 비전으로 재창조되었으며 랜드로버는 놀라운 성공 신화를 이뤘다”고 말했다.

랜드로버 최고 디자인 책임자 제리 맥거번은 “자동차 디자이너로서 보람을 느끼는 순간이다. 다양한 분야의 심사위원단에게 인정을 받았다는 것은 우리 모두의 삶에서 디자인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우리 팀은 고객들이 평생 동안 사랑할 수 있는 가장 멋진 자동차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레인지로버 벨라

레인지로버 벨라는 레인지로버 이보크와 레인지로버 스포츠 사이에 위치하는 레인지로버 라인업의 4번째 모델이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기존 SUV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화려함과 우아함, 정제된 성능 그리고 전지형 주행 역량을 두루 갖춘 새로운 차원의 럭셔리 중형 SUV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재규어 랜드로버는 2020년부터 모든 라인업에 전기차를 추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랜드로버는 올해 상반기 더욱 새로워진 플래그십 럭셔리 SUV 뉴 레인지로버와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를, 하반기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뉴 레인지로버와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를 국내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