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차정보 신모델
르노삼성, 2019년형 SM6 출시…가격 2060만원부터고급스럽고 강렬한 보르도 레드 컬러 추가로 선택 폭 넓혀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3.05 13:57
  • 호수 1098
  • 댓글 0

2019년형 SM6=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4일 상품성을 강화하고 가격 인상을 최소화 해 가성비를 더한 2019년형 SM6를 출시했다.

먼저 2019년형 SM6는 모든 트림에 공통적으로 차음 윈드쉴드 글라스를 적용해 정숙성을 더욱 강화했으며 자외선 차단 윈드쉴드 글라스 역시 모든 트림에 적용했다. 또 바디 색상 또한 고급스럽고 강렬한 느낌을 주는 보르도 레드 컬러를 추가했다.

특히 SE 트림의 경우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주요 편의사양을 충분히 기본화 하고도 가격인상폭은 10만 원으로 억제해 실질적인 고객 혜택을 극대화했다.

아울러 앞좌석 헤드레스트 후면부 디자인을 더욱 깔끔하게 변경했으며 LED 보조 제동등 역시 LED의 숫자를 8개로 늘려 더욱 선명한 밝기와 안전성을 확보했다. 또 뒷좌석 리어 암레스트의 컵홀더 크기와 깊이를 개선하는 등 고객만족을 높일 수 있는 디테일 중심으로 세밀한 변화를 진행했다.

2019년형 SM6는 SE트림에 겨울에도 따뜻하게 주행을 할 수 있는 열선 스티어링 휠, 뒷좌석 열선을 추가했으며 트렁크 하단에 발을 넣었다 빼기만 하면 트렁크 리드가 열리는 매직트렁크, 하이패스 등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편의 기능을 집중 추가했다.

LE트림에는 차량 내 세균 및 유해물질을 제거해 공기를 정화하는 이오나이저 기능을 비롯해 더욱 선명한 빛을 발산하는 3D 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기본 적용했다. 특히 LE 트림 한정으로 고급스러운 감성의 시에나 브라운 컬러의 인테리어를 새롭게 추가해 선택폭을 넓혔다.

최상위 모델인 RE 트림에는 탁월한 시야를 제공하는 동시에 세련미를 더하는 LED 퓨어비전 헤드램프, 스티어링 휠과 연동하는 LED 안개등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아울러 기존 RE 트림에만 탑재되었던 첨단 옵션 사항을 LE와 SE트림에서도 선택 가능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LED 퓨어비전 헤드램프, 19인치 휠 및 노면의 감쇄력을 제어하는 액티브 댐핑 컨트롤기능,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 및 주차 조향보조 시스템 등을 추가할 수 있다.

르노삼성차는 이번 2019년형 SM6 출시와 함께 신규 외관 컬러인 보르도 레드를 전면에 내세워 Inspired by sensuality라는 컨셉트를 중심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먼저 오는 3월 31일까지 르노삼성 홈페이지에서 신청 후 전시장을 방문하는 고객 모두에게 스타벅스 커피 기프티콘을 증정하며 아울러 추첨을 통해 삼성 큐브 공기청정기(3명), 제주신화월드 리조트 이용권(7명) 등 푸짐한 경품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3월 9일부터 18일까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센트럴시티 파미에스테이션에서 SM6 라운지를 운영한다. SM6 라운지에서는 2019년형 SM6 보르도 레드 차량전시 및 르노삼성차 전자상거래 시스템인 e-쇼룸 체험, 음료 제공, 현장 추첨을 통한 경품 증정 등 다양한 고객이벤트가 진행된다.

르노삼성자동차 신문철 영업본부장은 “2019년형 SM6는 트림별로 다양한 사양을 추가해 프리미엄 가치를 높이는 반면 가격 변동은 최소화해 동급 최상의 가성비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이번 2019년형 SM6출시를 통해 중형세단 시장에서 르노삼성의 존재감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SM6 2019년형 가격은 사양 가치가 대폭 높아짐에 따라 각 트림에 따라 이전 대비 5만~40만 원 인상됐다. 파워트레인별 가격대는 2.0 GDe 2,450만~3,100만 원, 1.6 TCe 2,840만~3,270만 원, 1.5 dCi 2,600만~3,030만 원, 2.0 LPG 2,060만~2,785만 원 등이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