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산차
르노삼성, 여성임직원 200명 대상 워크샵 개최리더십 강연, 그룹 토론, 토크콘서트 등 역량강화 프로그램으로 구성
  • 장인영 기자
  • 승인 2018.03.09 13:34
  • 호수 1098
  • 댓글 0

도미닉시뇨라 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는 모습=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하여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서울사무소에서 전사 여성임직원 200여명을 대상으로 2018 Women RSM 워크샵을 진행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르노그룹의 여성인력 양성 프로그램 Women Renualt에 기반하여 지난 2011년 ‘Women RSM을 결성, 대내외적으로 여성 임직원의 마인드를 고취시키고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다양성 측면에서 회사가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번 워크샵은 줄탁동시(啐啄同時) 또는 Self-help, We help를 주제로 개최됐다 르노삼성 여직원들이 스스로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각자의 마인드와 업무역량, 그리고 리더십이 회사와 Women RSM의 도움아래 성장 및 발전될 수 있도록 하자는 의미다. 이날 워크샵은 르노삼성 여성임직원 현황공유, 리더십 강연, 그룹 토론, 토크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조선경 코칭센터 조선경 대표는 특별강연을 통해 조직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상과 여성 인재는 어떤 부분에서 개발되고 영향력을 발휘하는 것이 좋은지 등 조직 내 여성의 자세와 자질에 대해 전달했다. 또 토론시간을 통해 회사가 추구하는 여성 리더십에 대해 논의하고 리더십 역량 발휘를 위한 개인과 조직의 역할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도미닉시뇨라 사장은 “여성만의 강점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여성 임직원의 역량 강화와 남녀 모두가 공정하게 역량을 발휘하고 평가 받을 수 있는 기업 문화 조성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전하면서 “이를 위해 2022년까지 전 직원 중 여성의 비율을 30%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르노삼성은 향후 5년간 여성 임직원의 비율을 30% 이상으로 확대하겠다는 목표아래 신규 채용 시에도 여성의 비중을 늘리고 있다. 이를 통해 신입사원이 주를 이루는 20대 사원의 경우 여성이 현재 34%를 차지하고 있다.

Women RSM 프로그램 총괄 최숙아 CFO는 “올해는 소통역량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며 이를 잘 활용해 많은 후배들이 여성으로서의 강점을 더욱 성장시키고 리더로서 자리 잡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Women RSM은 다양성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워크숍, 멘토링, CSR활동, 차세대 여성 리더 컨퍼런스 등 다양한 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으며 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을 위한 교통안전 워크숍, 아름다운 토요일 나눔 이벤트 등의 행사를 통해 사회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장인영 기자  atweekly.com@daum.net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