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수입차
최고속도 391km/h 넘는, 맥라렌 ‘하이퍼-GT카’ 연말 공개맥라렌 F1 로드카처럼 106대 한정 제작…판매는 이미 완료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3.12 18:09
  • 호수 1099
  • 댓글 0

맥라렌 BP23 이미지=맥라렌 서울 제공

맥라렌 공식 수입원 맥라렌 서울(이하 기흥 인터내셔널)은 맥라렌의 새로운 하이퍼-GT카, 코드네임 BP23이 전설의 슈퍼카로 남은 맥라렌 F1 로드카의 최고속도인 391km/h를 거뜬히 넘어서며 역대 맥라렌 중 최고의 스피드를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맥라렌 서울에 따르면 제네바 모터쇼에서 열린 맥라렌 기자 간담회에서 맥라렌 오토모티브의 CEO Mike Flewitt는 BP23은 “그 어떤 맥라렌 보다 빠르고 가장 럭셔리한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올해 말 공개된다”고 전했다.

맥라렌 F1의 핵심 레이아웃에서 착안된 3-시트 콕핏 디자인과 차량 중심에 배치된 운전석, 그리고 하이브리드 파워 트레인을 특징으로 하는 BP23은 극한의 성능과 스포츠 럭셔리의 탁월한 조화로 F1 로드카를 뒤이어 전설적인 맥라렌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BP23은 106대 한정 제작되며 지난 2016년 11월 제작 발표된 즉시 모두 판매가 완료됐다. 제작은 내년 말 시작으로 계획되어 있으며 모든 BP23이 맥라렌 오토모티브의 비스포크 디비전, MSO(McLaren Special Operations)를 통해 고객의 입맛에 맞게 디자인될 예정이다.

맥라렌 관계자는 “BP23은 맥라렌의 스포츠 및 슈퍼 시리즈의 문자 및 숫자식 명명법이 아닌 새로운 명칭을 사용할 것”이라고 전하면서 “BP23의 공식 명칭은 차량의 공식 공개에 앞서 최고 속도와 함께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