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라이프 여행
타임머신 타고 중생대로 해남 ‘우항리 공룡 화석지’
  • 장인영 기자
  • 승인 2018.04.17 17:15
  • 호수 1102
  • 댓글 0

백악기 시대 우항리를 재현한 사파리존=사진 이정화

“공룡은 온혈동물일까, 냉혈동물일까?” “뼈만 남은 공룡 화석에서 암수를 구별할 수 있을까?” “익룡도 공룡일까?” 공룡에 한창 관심 많은 아이뿐만 아니라 어른도 가끔 궁금하다. 해남 우항리 공룡·익룡·새 발자국 화석 산지(천연기념물 394호)에 가면 답을 찾을 수 있다. 공룡 발자국 화석과 해남공룡박물관, 야외 공룡 조형물을 구경하고 어린이 놀이 시설에서 신나게 뛰어놀다 보면 하루가 짧다.

우항리 공룡 화석지는 해남읍에서 서쪽으로 20km 떨어진 곳에 금호호를 끼고 있다. 이곳은 세계 최초로 공룡과 익룡, 새 발자국 화석이 동일 지층에서 발견되어 주목받았다. 원래 바다였는데 영암과 해남을 잇는 영암금호방조제를 쌓으면서 해수면이 낮아져 드러났다고 한다.

발자국 화석은 하나씩 따로 찍힌 것부터 길게 걸어간 흔적까지 다양하다. 그중 새 발자국 화석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적인 기록은 또 있다. 익룡 발자국 개수와 크기가 세계 최대이고 대형 초식 공룡의 별 모양 발자국은 세계 최초로 발견됐다.

발자국 화석에는 지붕이 있는 보호각 3개를 세워 보호한다. 호수를 따라 천천히 산책하며 볼 수 있도록 배치했다. 매표소에서 가까운 1보호각은 조각류 공룡관으로 발자국 화석 263점을 볼 수 있다. 조각류는 거대한 초식 공룡이며 주로 두 발로 걸었다. 2보호각은 익룡·조류관이다.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 알로사우루스 진품 화석

아시아 최초로 발견된 익룡 발자국 화석 433점,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물갈퀴 달린 새 발자국 화석 1000여 점이 관람객을 반긴다. 3보호각은 대형 공룡관으로 발자국 내부에 별 모양이 있고 크기가 52~95cm에 이르는 화석 105점이 있다. 세계적으로 희귀한 이 발자국 주인은 대형 초식 공룡이다.

익룡은 공룡과 아주 가깝지만 진화 계통이 다른 날개 달린 파충류다. 앞발자국과 뒷발자국 화석이 함께 발견된 것으로 보아 땅에 내려오면 네 발로 걷지 않았을까 추측한다. 다른 파충류와 공룡을 구별 짓는 특징은 무엇일까? 바로 다리다. 악어나 도마뱀 같은 파충류는 다리가 옆으로 뻗어 배를 땅에 대고 걷지만 공룡 다리는 몸통 아래로 늘씬하게 뻗어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다.

공룡 모양 미끄럼틀

3보호각까지 보고 나오면 어린이 놀이 시설이다. 공룡 모양 미끄럼틀, 정글짐, 모래 놀이터, 그네 등 놀이기구가 많아 지루한 줄 모른다. 해남공룡박물관으로 향하는 길에 우항리 지역의 백악기를 재현한 사파리 존이 조성되어 눈길을 끈다. 백악기는 공룡 전성기인 중생대 맨 마지막 시기다. 목이 긴 초식 공룡 마멘키사우루스, 날카로운 이빨을 드러낸 육식 공룡 모노로포사우루스 등 거대한 공룡 조형물 10여 종이 금방이라도 달려들 듯 생생하다.

해남 공룡박물관

사파리 존을 지나면 언덕 위에 우뚝 선 흰색 건물이 해남공룡박물관이다. 벽을 뚫고 탈출하는 말라위사우루스는 박물관 인기 스타. 전시실은 지상 1층, 지하 1층으로 구성된다. 1층 우항리실에서 시작해 지하로 내려가며 공룡 과학실, 공룡실, 중생대 재현실, 해양 파충류실, 익룡실, 거대 공룡실, 새의 출현실, 지구과학실 순으로 관람한다.

우항리실은 백악기 퇴적층에서 발견된 다양한 지질 변화를 디오라마로 알기 쉽게 전시했다. 고생대, 중생대, 신생대 특징을 꼼꼼히 읽고 관람을 시작하면 박물관 전체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공룡실에서는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 알로사우루스 진품 화석을 만날 수 있다. 알로사우루스는 쥐라기 후기 북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무서운 공룡이었다.

사파리존의 육식 공룡 모노르포사우루스

중생대 재현실은 타임머신을 타고 공룡시대로 돌아간 듯 실감 나는 전시가 눈길을 끈다. 해양 파충류실은 땅의 공룡, 하늘의 익룡과 함께 중생대 바다를 지배한 해양 파충류 전시가 흥미롭다. 전시실 외에 4D 입체 영상실, 공룡 게임 랜드, 공룡 도서실, 트릭 아트 포토 존도 있다.

해남에는 가볼 만한 관광지가 많다. 우항리 공룡 화석지에서 20여 분 거리에 고산 윤선도 유적지가 있고 대흥사와 미황사도 빠뜨리기 아쉽다. 땅끝관광지는 해남 여행 필수 코스다. 고산 윤선도 유적지는 고산이 기거하던 사랑채(녹우당)와 안채, 고산윤선도유물전시관 등으로 구성된다. 녹우당은 효종이 하사한 것으로 고산이 낙향할 때 수원에서 옮겨 왔다.

해남 윤씨 가문의 유산을 보관·전시한 고산윤선도유물전시관은 한국건축문화대상을 수상했을 만큼 건축미가 빼어나다. 고산의 증손자이자 다산 정약용의 외증조부인 공재 윤두서의 자화상(국보 240호)을 만날 수 있다. 녹우당 뒤편 산길을 따라 비자나무 숲(천연기념물 241호)을 산책해도 좋다.

대흥사 응진전과 삼층석탑

해남 대흥사(사적 508호)는 자유로운 공간 구성을 알고 보면 재미있다. 금당천을 사이에 두고 북쪽과 남쪽에 당우를 배치했는데 해탈문 지나 왼쪽에 금당천이 흐르고 그 너머가 북원, 금당천 오른쪽이 남원이다. 북원에 대웅보전과 응진전, 응진전 옆에 대흥사에서 가장 오래된 유물인 삼층석탑(보물 320호)이 있다. 남원의 천불전(보물 1807호)은 꽃살문이 아름답다. 매표소에서 절 앞까지 들어가는 숲길은 느긋하게 걷기 적당하다.

달마산이 병풍처럼 감싼 미황사는 보는 순간 탄성이 나온다. 달마산을 남해의 금강산이라 부르는 것이 과장이 아님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다. 도솔암도 빼놓지 말자. 미황사에서 나와 도솔암 주차장까지 간 뒤 20여 분 걸으면 아슬아슬한 바위 끝에 매달린 도솔암이 보인다. 도솔암 가는 길은 구름 위를 걷는 듯 황홀하다.

땅끝 전망대

한반도 최남단 땅끝마을에 이르면 망망대해가 품에 안긴다. 모노레일을 타고 땅끝전망대까지 오른 뒤 걸어 내려오면서 땅끝탑에 들르는 방법을 추천한다. 전망대에서 땅끝탑까지 산책로가 있고 땅끝탑에서 주차장 내려오는 길은 바다를 끼고 걷는 맛이 상쾌하다.

▶당일 여행 코스
우항리 공룡 화석지→고산 윤선도 유적지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우항리 공룡 화석지→고산 윤선도 유적지→대흥사
둘째 날=미황사→땅끝관광지

☞여행 정보
○ 관련 웹 사이트 주소
- 해남군 문화관광 http://tour.haenam.go.kr
- 해남공룡박물관 http://uhangridinopia.haenam.go.kr
- 대흥사 www.daeheungsa.co.kr
- 미황사 www.mihwangsa.com
○ 문의 전화
- 해남군청 문화관광과 061)530-5229
- 해남공룡박물관 061)530-5324
- 대흥사 061)534-5502~3
- 미황사 061)533-3521
- 고산 윤선도 유적지 061)530-5548
- 땅끝관광안내소 061)532-3883
○ 대중교통 정보
버스=서울-해남,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하루 6회(07:30~17:55) 운행, 약 4시간 30분소요.
기차=용산역-목포역, KTX 하루 18회(05:10~22:25) 운행, 약 2시간 30분소요.
서울역-목포역, KTX 하루 7회(06:20~19:30) 운행, 약 2시간 40분소요.
○ 숙박 정보
- 유선관=삼산면 대흥사길, 061)534-2959, www.yuseongwan.com
- 해남남도호텔=해남읍 영빈로, 061)535-9595, www.namdohotel.com
- 가학산자연휴양림=계곡면 산골길, 061)535-4812, http://gahak.haenam.go.kr
○ 식당 정보
- 원조장수통닭 : 토종닭·오리주물럭, 해남읍 고산로, 061)535-1003
- 옛날팥죽집 : 팥죽·팥칼국수, 해남읍 중앙2로, 061)534-5139
- 이학식당 : 생선구이·삼치회, 해남읍 북부순환로, 061)532-0203
- 천일식당 : 떡갈비정식·불고기한정식, 해남읍 읍내길, 061)535-1001, www.해남천일식당.kr
○ 주변 볼거리
달마고도, 김남주시인 생가, 고정희시인 생가, 우수영관광지

장인영 기자  atweekly.com@daum.net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