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포스트-렌티큘러 랜드스케이프’ 전시3D 스캐닝 기술 활용한 최첨단 현대미술…자동차 안에서 펼쳐지는 요세미티 절경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5.10 16:57
  • 호수 1105
  • 댓글 0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1층에 전시되는 스캔랩 프로젝트의 최첨단 현대미술 작품 포스트-렌티큘러 랜드스케이프=현대차 제공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이 새로운 예술 작품으로 1층 전시 공간을 새롭게 단장한다. 이에 현대차는 스캔랩 프로젝트의 최첨단 현대미술 작품 ‘포스트-렌티큘러 랜드스케이프'를 이달 9일부터 오는 6월 24일까지 브랜드 체험관인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1층에 전시한다고 밝혔다.

포스트-렌티큘러 랜드스케이프는 런던 기반의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스캔랩 프로젝트가 3D 스캐닝 기술을 활용해 제작한 최첨단 현대미술 작품으로 현대차와 LA 카운티 미술관(이하 LACMA)의 장기 파트너십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현대차는 최첨단 과학기술과 문화예술을 융합해 새로운 형태의 예술작품을 연구하고 창작하는 LACMA의 혁신 프로젝트 아트+테크놀로지 랩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에 전시되는 스캔랩 프로젝트의 전시는 2015년 시작된 작품 구상 단계에서 실질적인 작품 제작까지 현대차 후원으로 이루어졌다.

스캔랩 프로젝트는 현대차가 제공한 싼타페와 함께 특수 3D 스캐닝 촬영 장치를 활용하여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요세미티 국립공원을 탐사하며 광활한 대자연의 광경을 생생하게 촬영했으며 이를 디오라마(실물처럼 보이게 만든 축소 모형) 영상으로 구현해냈다.

탐사에 활용된 싼타페 차량은 특수 전시 공간으로 개조돼 요세미티 국립공원을 촬영한 3D 영상을 구현하는 예술 작품이자 작품을 담는 하나의 전시장으로 재탄생했으며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 전시되어 관람객에게 요세미티 국립공원을 3D 영상으로 체험하는 특별한 시각적 경험을 제공한다.

관람객은 싼타페 차량 외부에 설치된 특수 망원경을 통해 차량 내부에서 펼쳐지는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절경을 관람할 수 있으며 실제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방문객들이 관람할 수 없는 숨겨진 절경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의 미디어 월에는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자연 경관을 형상화한 3D 스캔 영상이 함께 상영되며 포스트-렌티큘러 랜드스케이프의 LACMA 전시를 위해 현대차의 후원으로 제작된 바 있는 사진 작품과 다큐멘터리 영상도 함께 전시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은 앞으로도 국내외 작가들에게 작품 전시 기회를 제공하고 독창적인 콘텐츠를 선보이는 등 고객들의 일상을 풍요롭게 만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은 국내·외 신진 작가 및 유명 작가의 예술 작품을 전시함으로써 방문객들에게 단순히 차량을 판매하는 전시장이 아닌 자동차와 문화가 만나는 공간으로서 브랜드와 자동차에 대한 예술적이고 직관적 경험을 제공해오고 있다.

2014년 영국 출신의 세계적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 ‘UVA’의 전시를 시작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다양한 작가의 예술 작품을 전시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국내 작가인 한경우와 배정완, 미국 출신의 유명 아티스트 다니엘 아샴의 전시를 진행한 바 있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