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품.용품
팅크웨어, 1분기 영업이익 12억원 기록매출액 462억 원, 해외 매출 전년 동기 대비 60% 증가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5.15 15:50
  • 호수 1105
  • 댓글 0

아이나비 퀀텀2 토르 에디션=팅크웨어 제공

팅크웨어(대표 이흥복)가 15일 올해 1분기 경영실적을 공시했다. 연결 기준 매출액 462억 원, 영업이익 12억 원, 당기순이익 13억 원이며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액 439억 원, 영업이익 11억 원, 당기순이익 15억 원을 기록했다.

일본 폭스바겐 및 덴소 세일즈 향 공급 개시에 따라 아시아 지역 매출이 호조세를 보이며 해외 수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0% 증가했다.

팅크웨어 관계자는 “수출의 경우 기존 북미에서 60% 이상의 매출 비중을 차지했던 반면 최근에는 아시아 지역 비중이 40% 이상으로 확대되었다”며 “정부 차원에서의 장착 의무화, 보험사 연계 할인제 도입 등 글로벌 시장 환경이 우호적으로 변하고 있어 향후 공급 채널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블랙박스 니즈가 급증하고 있는 일본의 경우 현재 8,000만대가 넘는 차량 등록 대수 대비 연간 블랙박스 출하량은 260만대에 불과할 정도로 보급률이 낮은 시장이다”며 “당사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선호가 높아지고 있어 추가적인 공급 계약도 기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팅크웨어는 협대역 사물 인터넷 기반 통신형 블랙박스 아이나비 퀀텀2 토르 에디션을 출시하며 커넥티드 솔루션을 상용화 했으며 20여 년간 자체 구축한 지도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국도로공사 국가교통정보센터 최종 운영자로 선정되며 다각적인 사업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