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2019년형 ‘더 뉴 XC60·더 뉴 S90’ 출시
볼보자동차, 2019년형 ‘더 뉴 XC60·더 뉴 S90’ 출시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6.05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뉴 S90은 2018년형 대비 600만원 가격 인하…운영트림도 2종 통합

더 뉴 XC60=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볼보자동차코리아(이윤모 대표)는 5일 더 뉴 XC60과 더 뉴 S90의 2019년형 모델을 국내 시장에 출시하고 예약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먼저 2019년형 더 뉴 XC60은 D5 AWD와 T6 AWD차량의 엔트리 트림인 모멘텀의 상품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4구역 독립 온도조절 시스템과 스티어링휠에 히팅 기능을 추가하고 1열 시트의 기능을 강화(쿠션 익스텐션을 전동으로 바꾸고 승객석 시트포지션을 저장할 수 있는 메모리 기능 추가)하면서 2018년형 모델 대비 40만원 가격이 인상됐다.

2019년형 더 뉴 XC60 디젤인 D5 AWD, 가솔린 T6 AWD 모멘텀 가격은 각각 6,260만원과 6,930만원이다.(모두 부가세 포함)

 더 뉴 S90

또한, 더 뉴 S90은 D5 AWD, T5 모델로 출시되며 볼보가 자랑하는 최신 반자율주행 시스템과 긴급제동 시스템, 자동주차 보조시스템, 핸드프리 테일게이트,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의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시스템을  전 트림에 기본 제공한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기존 디젤 2종과 가솔린 1종으로 판매됐던 S90의 엔진 라인업을 D5 AWD와 T5로 통합, 단순화하고 가격은 2018년형 대비 600만원 낮춘 5,930~6,890만 원대로 책정했다.(부가세 포함)

2019년형 출고는 8월 이후 순차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국내 판매되는 S90을 제외한 전 라인업의 2019년형 모델은 모두 기존과 같이 스웨덴의 토슬란다와 벨기에의 겐트 공장에서 생산된다. 다만 이번 국내에 판매되는 더 뉴 S90은 중국에서 생산된 마지막 차량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이사는 “볼보만의 엄격한 글로벌 품질 및 제조 기준을 전 세계 생산 공장에 동일하게 적용해 생산 국가와 상관없이 볼보자동차는 동일한 품질과 성능을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볼보자동차코리아는 2016년형 모델부터 실시해온 5년 또는 10만km 무상보증 정책을 더 뉴 S90을 포함한 2019년형 전 제품에 대해 실시한다. 해당 기간 동안 엔진 오일과 오일필터, 브레이크 패드 등의 소모성 부품 또한 무상으로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