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수입차
FCA그룹, 2022년까지 5년간 450억 유로 투자FCA Capital Markets Day에서 2018-2022 사업 계획 발표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6.05 16:10
  • 호수 1107
  • 댓글 0

FCA 그룹 세르지오 마르키오네 회장이 2018-2022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FCA 코리아 제공

FCA는 지난 1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발로코에서 개최된 금융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한 FCA Capital Markets Day에서 FCA 그룹의 2018-2022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성장 전략 추진을 위해 향후 5년 동안 450억 유로 투자 전략을 밝혔다.

FCA 그룹을 이끌고 있는 세르지오 마르키오네 회장의 FCA 그룹 2018-2022 사업 계획 발표는 자율 주행 기술을 포함한 기술 혁신에 따른 방안과 플랜, 그에 따른 규제와 환경보호 그리고 FCA 그룹 산하의 주요 브랜드 전략을 주요 내용으로 다루었다.

먼저 FCA 그룹은 혁신적인 기술력의 선두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자율 주행 기술을 이끌어 가고 있는 구글(Google), 앱티브(Aptive), BMW와 같은 자동차 산업 내 최고 기업들과 협업 및 제휴를 계속해 나갈 것이며 이것은 서로의 역량을 활용하고 자율 주행 기술의 개발을 이끌어가기 위해 필요한 시너지와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FCA 그룹은 지난 5월 31일(현지 시간) 구글의 자율주행차 프로젝트인 웨이모와의 제휴를 강화했으며 추가적으로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미니밴 6만2,000대 납품과 함께 기업 및 개인 고객을 위한 시장 내 최초의 유의미한 완전 자율 시스템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제품의 납품을 위해 긴밀히 협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사업 계획에서 전기화와 관련하여 각 지역 내 진화하는 규제 요건에 맞추어 나가기 위해 기술 솔루션들에 투자해 왔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투자해 나갈 것이라고 말하며 동시에 FCA 그룹 내 브랜드들의 특정 강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2022년까지 FCA 그룹은 모든 지프 및 프리미엄 모델의 전기화를 포함하여 전기화 솔루션을 갖춘 30개 이상의 차종을 제공한다.

시장 수요와 진화하는 규제 요건을 충족하기 위한 최고의 입지를 확보하기 위해 FCA 그룹은 2021년까지 모든 승용 차량의 디젤 엔진을 단계적으로 퇴출시키고 경상용차 라인업에 디젤 기술을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계획과 함께 각 브랜드에 대한 제품 전략을 재정립하고 있다.

FCA 그룹은 또한 추가 성장의 잠재력이 있는 브랜드들에 대한 전략의 개요를 발표했다. 지프 브랜드에 대한 비전은 3개의 새로운 차량 세그먼트로의 진입을 포함, 궁극적으로는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SUV 차량의 5대 중 1대가 지프 차량이 되는 목표와 함께 지속적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하는 것을 담고 있다.

지프는 2020년에 레니게이드보다 하위 세그먼트인 A-UV, 그랜드 체로키가 속해 있는 세그먼트인 E-UV의 3열 모델, 그리고 그랜드 체로키 보다 상위 세그먼트인 그랜드 왜고니어 총 3개의 새로운 세그먼트에 진입할 계획이다.

또, 지프 고객들의 멤버십 프로그램인 지프 웨이브 확장으로 고객과의 연결성을 높이게 될 것이며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2020년까지 이 프로그램이 완벽히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

지프의 어반-UV 세그먼트는 날씨와 도로 상황에 구애 받지 않는 주행능력, 전자장비 사용의 증가, 소셜 컨텐츠 및 라이브 업데이트 제공이 가능한 연결성, 자율 주행 기술의 진화를 수용할 수 있는 핵심 기술과 시티라이프에 중점을 두고 어반-UV를 성공적으로 확장할 수 있는 기회에 주력한다.

동종 그룹 중 가장 높은 고객 충성도 성과를 보이고 있는 램 브랜드에 대해서는 NAFTA 상용 차량 세그먼트 내 2위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FCA 그룹은 프리미엄 브랜드 마세라티와 알파 로메오는 새로운 모델, 파워트레인 옵션 및 기능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알파 로메오는 4개의 신규 모델을 포함, 2022년까지 포트폴리오 내 모든 차량에 전기화 솔루션을 제공한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