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운전자의 오감만족 ‘2018 서울오토살롱’ 오는 7월 개최7월 19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4일간 열려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6.05 16:29
  • 호수 1107
  • 댓글 0

지난 2017 서울오토살롱 전시장 모습=서울오토살롱 사무국 제공

자동차 매니아, 애호가들을 위한 자동차 축제 2018 서울오토살롱이 오는 7월 19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을 시작으로 22일까지 4일간 개최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 한국자동차튜닝협회, 서울메쎄인터내셔널이 주관하는 이번 전시회는 1만8,358m² 규모로 국내외 약 150개사 900부스를 목표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서울오토살롱에는 한국, 독일, 미국, 중국, 일본 등 총 8개국 115개사가 참가했으며 전시 4일간 약 6만8천명이 찾아오며 현재까지 누적 참관객은 총 100만 명 이상을 기록했다.

올해 16회째를 맞은 서울오토살롱은 2003년 첫 회를 시작으로 자동차 애프터마켓 트렌드와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을 만나볼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다.

올해는 전기차 제조업체인 엘제이모터스와 자동차 배터리, 휠 그리고 브레이크 디스크 등의 주요 부품을 생산하며 현재 국내 최장의 역사를 가진 인디고레이싱팀을 운영하고 있는 현대성우그룹, 국내 1위, 글로벌 6위의 알루미늄 휠 제조사 핸즈코퍼레이션, 세계 틴팅필름 판매 1위의 루마필름 등 다양한 분야의 협찬사가 확정됐다.

2018 서울오토살롱에는 튜닝파츠, 카케어 용품, 전장제품 및 소모품, 인테리어 제품 등을 포함하는 액세서리와 함께 전문 튜닝샵 및 멀티 시공샵에서 출품하는 튜닝카, 오토라이프를 업그레이드 시켜줄 다양한 서비스, 캠핑카, 튜닝카, 슈퍼카 등 다양한 애프터마켓 제품 및 색다른 자동차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더불어 전시 기간 동안 국내 자동차 튜닝제도 정착을 위한 한국자동차 튜닝포럼과 자동차 튜닝산업 발전 세미나를 개최, 튜닝산업의 발전 방향을 가늠해 볼 수 있다.

또한, 카오디오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엠마가 홍보부스 운영 및 룰 세미나를 동시 개최함으로써 카 오디오의 진수를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에는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과 가심비(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 등의 트렌드에 맞춰 자신의 행복을 위한 소비 및 취미생활을 즐기는 소비자가 증가함에 따라, 레트로핏, 카오디오, 캠핑 등 차와 연계된 다양한 취미를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는 제품 및 튜닝카를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게다가 미래 친환경차인 전기차도 전시할 계획이며 자동차 튜닝샵 프랜차이즈 덱스크루와 함께 튜닝 스쿨도 진행한다.

이에 서울오토살롱은 ‘튠업 유어 라이프(Tune up your life)’를 2018년 슬로건으로 선정, 단순히 구조 및 성능 등에 국한된 자동차 튜닝을 넘어 자동차 소유주의 취향, 취미와 라이프를 담은 전시회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그 동안 튜닝은 복잡하고 어려우며 주로 매니아 층이 하는 것이라고 인식되어왔다. 그러나 좋아하는 향의 방향제 또는 공기청정기를 차량에 장착하거나 셀프 세차를 위한 용품 구입 등 내 차를 위한 모든 것을 포괄하여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활성화와 함께 서울오토살롱과 운전자와의 스킨십을 강화하겠다는 의미다.

서울오토살롱 사무국 관계자는 “자동차는 더 이상 단순히 이동하는 도구, 즉 탈 것을 넘어 취미 등 라이프스타일과 연계해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표현하는 공간으로 여기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튜닝의 범위를 대중화시키며, 자동차 매니아뿐만 아니라 가족과 친구, 연인이 함께할 수 있는 일종의 자동차 페스티발 같은 특별한 전시회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