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산차
기아차, 고성능 스마트 전기차 ‘니로 EV’ 공개1회 완전 충전 기준 380km이상 장거리 주행 가능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6.08 15:04
  • 호수 1107
  • 댓글 0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선보인 니로 EV=기아차 제공

니로가 고성능 스마트 전기차로 새롭게 탄생했다. 이에 기아차는 7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2018 부산국제모터쇼(이하 부산모터쇼)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니로 EV의 내·외장 디자인과 각종 첨단사양들을 공개했다.

니로 EV는 지난해 2만4천여 대가 판매되며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베스트셀링 하이브리드카에 등극한 니로의 전기차 모델로 1회 충전으로 최소 380km 이상(64kWh 배터리 기준, 자체 인증 수치)의 주행거리를 갖춘 것은 물론 동급 최대 수준의 실내 공간을 확보해 실용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 박한우 사장은 “니로 EV는 출시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모델로 1회 충전으로 380km 이상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는 우수한 성능은 물론 넉넉한 실내 공간과 첨단사양을 갖춰 전기차 시장의 대표주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강건한 스타일을 자랑하는 첨단 이미지의 미래형 SUV인 SP 콘셉트카를 국내 최초로 소개한다”며 “트렌드를 선도하는 스타일리쉬한 젊은 고객층을 겨냥해 경쟁차와 차별화된 콘셉트로 내년 하반기 국내 시장에 양산형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부산모터쇼에서 공개된 니로 EV는 뛰어난 실용성을 갖춘 고성능 스마트 전기차를 목표로 개발됐다. 최소 380km 이상의 1회 충전 주행거리, 미래지향적이면서 독창적인 내·외장 디자인, 동급 최장 축거를 기반으로 하는 여유로운 실내공간 등 국산 소형 SUV 최고 수준의 상품경쟁력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외관은 정해진 모양을 반복 배치해 만드는 기하학적 파라매트릭 패턴을 적용한 바디칼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 미래지향적 이미지의 인테이크 그릴, 화살촉 모양의 주간전조등, 변경된 차량 측면 하단부 사이드실 디자인 등을 신규 적용해 최첨단 전기차의 이미지를 강조했다.

내장 디자인은 콘솔부 레이아웃을 차별화함으로써 심플하면서도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부여하고 스마트폰 무선충전과 같은 IT 기기 사용편의성, 수납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했으며 기아차 최초로 다이얼타입 변속 노브를 채택해 사용성과 조작성을 향상시켰으며 콘솔 및 SBW에 6가지 칼라의 무드조명을 적용해 감각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아울러 모던하고 간결한 디자인의 EV 특화 콘텐츠 전용 7인치 클러스터를 통해 운전자가 주행 및 에너지 정보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으며 도어트림 가니쉬, 에어밴트, 각종 스티치에 블랙 하이그로시-블루패턴 조합의 니로 EV 전용 신규 칼라팩을 적용해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완성했다.

차체 크기는 전장 4,375mm, 전폭 1,805mm, 전고 1,570mm, 축거 2,700mm로 기존 니로보다 커졌으며 동급 최대 수준의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기존 니로 제원=전장 4,355mm, 전폭 1,805mm, 전고 1,545mm, 축거 2,700mm)

기아차 SP 콘셉트카와 모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한편, 부산모터쇼를 통해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SP 콘셉트카는 넓고 안정감 있는 차체에 기반한 강인하고 개성 넘치는 디자인, 롱 후드 스타일의 스포티한 라인 등이 인상적인 차별화된 콘셉트의 SUV다.

SP의 전면부는 기아차만의 독특한 호랑이코 그릴 디자인으로 강인한 인상을 부여했으며 와이드한 프론트 그릴에 상하로 분리된 형태의 헤드램프를 연결해 슬림한 이미지와 기능성을 동시에 충족하고 있다.

또한, 그릴 안쪽까지 이어지는 포지셔닝 램프를 적용해 개성 있는 이미지를 연출했으며 고급스럽고 은은한 광택의 새틴 크롬 그릴 표면에 섬세한 음각 패턴 디테일을 적용해 고급감을 향상시켰다.

측면부는 보닛부터 트렁크까지 이어지는 다이나믹한 라인이 스포티한 느낌을 주며 심플하면서도 풍부한 볼륨의 바디와 날카로운 캐릭터 라인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이와 함께 벨트라인을 따라 흐르는 고급스러운 크롬 몰딩과 독특한 D필러를 바탕으로 SP만의 측면 윈도우 형상을 연출했으며 20인치 투톤 알로이휠을 적용해 당당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후면부는 중앙을 가로지르는 새틴 크롬 가니쉬, 이와 연결된 리어 콤비램프가 조화를 이뤄 고급스러우면서도 모던한 이미지를 나타냈으며 볼륨감 있고 와이드한 펜더 디자인으로 안정감을 살렸다.

실내 디자인은 대화면 와이드 LCD 모니터를 적용해 고급감 및 첨단의 IT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투명소재 패턴 조명과 입체 패턴 스피커 적용 등을 통해 아날로그 감성과의 조화로움을 추구했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