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수입차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 5월 1561대 판매…수입차 3위 올라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6.08 23:11
  • 호수 1107
  • 댓글 0

신형 티구안=폭스바겐 코리아 제공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의 지난달 판매량이 대박이다. 폭스바겐코리아(사장 슈테판 크랍)는 8일 신형 티구안의 5월 판매량이 1,561대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월 판매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6일 고객 인도를 개시한 신형 티구안은 보름 만에 기존 월간 최대판매 기록인 1,228대를 경신했다.

그러면서 폭스바겐코리아는 신형 티구안의 인기에 힘입어 5월 한 달 간 총 2,194대를 판매하면서 수입차 빅3의 위상을 회복하는데 성공했다.

신형 티구안은 새로운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되어 실내공간은 훨씬 더 넓어지면서 무게는 가벼워졌으며 디자인과 실내 편의사양을 최신 트렌드에 맞춰 대폭 업그레이드했다.

또한, 첨단 안전사양들을 대거 적용하는 등 상품성을 크게 강화하면서 가격은 기존 모델과 동일하게 유지한 것이 인기의 핵심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총 4가지 라인업으로 구성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힌 것 역시 주효했다. 특히 한국 고객들의 수요를 반영해 전략적으로 도입한 전륜구동 모델이 전체 판매의 약 77%를 차지하면서 도심형 SUV를 선호하는 고객들을 공략하는데 성공했다.

폭스바겐코리아 슈테판 크랍 사장은 “신형 티구안은 사전 계약 개시 후 10여 일만에 3천대를 돌파하는 등 고객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며 “신형 티구안에 대해 변치 않은 믿음을 보여주신 고객들에게 감사드리며 폭스바겐코리아는 한국 시장에서 더욱 신뢰받는 브랜드로 다시 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형 티구안은 이전 모델 대비 470L 늘어난 최대 615L의 트렁크 공간을 제공하고 뒷좌석 등받이를 접게 되면 적재용량이 1,655L까지 늘어난다. 1,968cc 커먼레일 직분사 방식을 적용한 150마력의 2.0 TDI 엔진, 7단 DSG변속기가 조합됐다.

신형 티구안의 가격은 2.0 TDI 3,860만원, 2.0 TDI 프리미엄 4,070만원, 2.0 TDI 프레스티지 4,450만원, 2.0 TDI 프레스티지 4모션 4,750만원이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