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부산모터쇼, 개막 3일째 누적 22만명 방문…흥행 돌풍지난 10일 휴일 맞아, 가족 나들이객 발길 사로잡아…현장 인산인해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6.11 11:08
  • 호수 1108
  • 댓글 0

2018 부산국제모터쇼 내부 전경=부산모터쇼 사무국 제공

2018 부산국제모터쇼(이하 부산모터쇼)가 전반 흥행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8일 개막한 이후 10일 하루 9만9천여 명의 인파가 몰리면서 개막 3일째 누적 22만 명이 전시장을 찾았다.

참가업체들의 각양각색 이벤트 경쟁 등 모터쇼 장소인 부산 해운대는 연일 축제분위기다. 많은 기대 속에 개최된 이번 부산모터쇼는 국내외 19개 브랜드가 국산차 95대, 수입차 98대, 기타출품차량 10대를 포함하여 총 203대의 차량을 출품했다. 이중 신차는 35대로 해외 유수 디자인상을 받은 제품부터 전기차까지 다양하다.

부산국제모터쇼가 열리는 벡스코 현장은 개막일이(8일)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행사를 보기 위해 몰려든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른 아침부터 입장권을 구입하려는 사람들의 줄이 벡스코 옥외광장 매표소 앞을 빼곡히 채웠고 벡스코 스마트앱을 통한 결제로 미리 표를 준비한 사람들은 이른 시간 전시장 입구에 자리를 잡고 설레는 마음으로 관람 첫날의 흥분을 감추지 않았으며 주말 내내 가족과 함께 모터쇼를 찾은 전국 단위 관람객들로 행사장 전체가 발 디딜 틈 없었다.

2018 부산 국제모터쇼 현장은 많은 관람객 방문에도 불구하고 벡스코 스마트앱과 안정적인 검표시스템으로 입장권 구매 및 입장 대기시간이 길지 않아 방문객들이 더 편리하고 빠르게 행사장으로 입장하는 모습이다.

참가 브랜드들은 이 같은 관람객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와 서비스를 기획, 부스마다 독특한 아이디어로 자사의 자동차와 제품을 홍보했다.

우선 기아차는 자사의 신기술을 활용한 VR 씨어터 체험관을 운영하고 5G 기술을 이용한 미래 자율주행 가상 체험 5G 칵핏으로 인기몰이를 했다.

부스 내 5G 칵핏 자율주행을 경험한 이형기(부산 사하구) 씨는 “실제 자가운전과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할 정도로 안정적이었다”며 재미있는 경험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르노삼성은 국제모터쇼 현장인 부산을 느낄 수 있는 항해사 컨셉의 스텝들과 돌발퀴즈를 진행하며 관람객과 함께했다. 신차 CLIO의 젊은 감각을 표현하는 EDM공연 역시 눈길을 사로잡았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이벤트를 준비한 현대차 부스에는 관람객의 발길이 끊이질 않았다. 벨로스터에 숨은 앤트맨찾기, 현대차 디자인 체험, 수소전기차 과학교실 등은 어린이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전주에서 온 서하진(11세) 어린이는 “아빠와 함께 왔는데 아이패드를 이용해서 자동차를 그리고 색칠하는 것이 정말 재미있다”고 말했다.

스파크 CF모델인 구혜선의 팬미팅과 사인회를 진행한 한국GM, 레이싱시뮬레이션으로 스펙터클한 경험을 준 메르세데스 벤츠는 관람객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하기에 충분했다.

렉서스의 시승이벤트, 미니 코리아는 미니 뷰파인더 카드를 이용하여 부산명소를 촬영 후 상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아우디는 이명신 디자이너와 YG K PLUS 모델들이 함께 브랜드홍보 런웨이쇼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또 제네시스에서는 전문 포토그래퍼의 사진촬영과 프로필이미지를 제작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해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고 재규어 랜드로버는 스킨타투를 이용해서 모터쇼의 추억을 새길 수 있게 했다.

토요타는 VR을 착용하고 어트랙션에 탑승하는 컨텐츠를, 인피니티는 해시태그를 이용한 SNS업로드 이벤트를, 만트럭과 버스코리아는 MAN난타 퍼포먼스 공연을 진행하여 현장의 분위기를 더욱 열정적으로 만들어 주었다.

닛산에서는 인증샷을 찍은 후 포토프린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인화해서 제공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해서 더욱 풍성한 부산국제모터쇼 행사장을 만들어 주었다.

이밖에도 각 부스별로 도슨트 투어, SNS이벤트, 기념품증정 행사가 이어지며 많은 관람객들의 발길을 유혹하고 있다.

서울, 부산, 제주, 일본시내에서 만날 수 있는 전기, CNG버스업체 에디슨모터스를 방문한 김동민 어린이(8세 부산 북구)는 “전기자동차를 잘 모르지만 이곳에서 직접 전기버스를 타보니 더욱 대단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캠핑카 오너가 되는 꿈을 이룰 수 있는 밴텍과 수입픽업트럭을 소개한 RV모터스는 이색적 재미를 더했다. 제 2전시장 3층 부대행사장도 관람객들의 발길로 북적였다.

전 세계 유명 카라반 브랜드들이 대거 등장한 캠핑카쇼는 캠핑마니아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고 자동차제조산업전에서는 해외 각국의 바이어들의 발길을 이어갔다.

부산국제모터쇼는 매일 하루에 1대씩 추첨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행운을 선물하는 자동차 경품행사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개막일에는 창원에서 온 30대 이모 씨(여성)에게 르노삼성 SM3가 지급됐다. “남편 업무 차 부산을 함께 방문했다가 남편과 우연히 모터쇼를 방문했다고 생애 첫 모터쇼 방문에서 이런 행운을 얻게 되어 무척이나 기쁘고 감사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튿날 기아차 스토닉은 부산에 사는 신모 씨(여성)에게 전달되었고 토요타 프리우스C가 경품으로 나온 10일은 해운대구 임모 씨(여성)가 행운의 주인공이 되었다. “가족들과 함께 주말 나들이를 나왔고 초등학생 딸이 직접 응모권을 넣었다고 하며 오늘이 남편생일이라 더 의미가 있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자동차 경품 추첨 주인공은 3일 연속 여성당첨자가 나오면서 11일부터는 당첨자의 성별이 어떻게 될지 궁금해진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