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품.용품
한온시스템, 대전연구센터 무향실 증설 오픈전자파 시험실 국제공인시험기관 현판식도 함께 진행
  • 김태수 기자
  • 승인 2018.06.28 17:15
  • 호수 1110
  • 댓글 0

한온시스템 손정원 사장이 26일 열린 대전연구센터 무향실 개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한온시스템 제공

한온시스템은 지난 26일 자사 대전연구센터에서 무향실 증설 개소식을 진행했다. 기존 5개에서 3개의 무향실을 추가 신설하며 국내 최대 규모로 갖추게 됐다.

무향실은 한온시스템의 핵심 시험설비로 자동차를 이루는 부품에서 발생하는 소음, 진동 및 잡음을 측정한다.

단품, 시스템, 실차 연계의 단계별 시험이 가능하며 전기차의 필수 부품인 히트펌프시스템의 실 사용조건 평가를 위해 시험실 내 온도를 영하 10도까지 조절할 수 있고 다이나모미터, 풍동, 일사 등의 실제 주행도로 조건을 구현하여 검증 신뢰성을 강화시켰다. 무향동의 총 면적은 약 1,989㎡(약 603평)이며 지상 2층 규모다.

또한, 한온시스템은 지난해 3월 오픈한 전자파 적합성 시험실이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지정받아 같은 날 현판식도 함께 진행했다.

이는 한국인정기구가 국가표준기본법에 따라 국제기준에 적합한 품질시스템과 기술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국가제도다.

이인영 대표집행임원은 “한온시스템은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핵심 시험설비에 약 150억 원을 투자했다”며 “기존의 공조시스템을 넘어 글로벌 열에너지 관리 솔루션 기업으로서 차별화된 친환경, 고효율의 혁신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연구센터는 무향실, EMC시험실, 환경풍동시험실과 종합수명내구시험실 등 약 160여개의 시험 장비를 보유하고 있다.

김태수 기자  atweekly.com@daum net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