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상용차
볼보트럭, 2017-2018 ‘비스타’ 결승전 참가비스타, 1957년부터 시작된 볼보그룹의 대표적인 기술 올림픽 대회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7.03 13:47
  • 호수 1110
  • 댓글 0

2018 비스타에 한국대표로 참가한 써니 팀이 볼보트럭코리아 비스타 마켓 리더(가운데)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볼보트럭코리아 제공

볼보트럭코리아(사장 김영재)가 지난달 25일부터 29일까지 브라질 쿠리치바에서 개최된 2017-2018 비스타(볼보 인터내셔널 서비스 트레이닝 어워드, 이하 비스타) 결승전에 참가했다.

비스타는 볼보그룹이 매 2년마다 개최하는 기술올림픽으로 볼보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근무하는 정비사들이 참가하여 전문적인 정비 지식과 기술력을 선보이는 대회다.

Performance is Everything라는 주제로 개최된 올해 비스타에는 전 세계의 볼보트럭과 볼보버스의 서비스 네트워크에 근무하는 정비사 1만9,700여 명, 4,880팀이 참가했다.

볼보트럭코리아는 비스타 아시아 결승전을 위해 작년 9월부터 전국 볼보트럭 공식 서비스센터의 기술자들을 대상으로 국내에서 예선전을 개최했으며 지난 4월 스웨덴에서 개최된 준결승전에는 총 231팀이 참석했으며 그 중 뛰어난 성적을 달성한 써니 팀의 총 4명이 이번 비스타 결승전에 한국대표 팀으로 참가했다.

결승전에는 한국대표 팀을 비롯한 각 지역별 결선을 거쳐 선발된 상위 우승팀 40개 팀이 진출해서 경합을 벌였다. 그중 최고의 실력을 자랑한 에스토니아의 비에스 라타스 팀에게 최종 우승의 영예가 돌아갔으며 한국의 써니 팀은 비스타 스피릿 상을 수상했다.

1957년부터 시작된 초창기 비스타는 볼보그룹 본사인 스웨덴 지역의 정비사들만 참가하는 대회였다. 그러나 꾸준히 증가하는 고객 수요와 차량 가동시간인 업 타임 향상을 위해 전문적인 정비 인력을 양성하고자 위해 1977년 전 세계로 확장됐다.

2007년 이후부터 비스타는 세계대회로 개최되어 각 국가별 예선을 거친 우승자들이 경합을 벌여 챔피언을 선정하기 시작했으며 오늘날 볼보트럭과 볼보버스 그룹의 대표적인 기술 경진대회로 자리 잡았다.

볼보트럭코리아 김영재 사장은 “볼보트럭은 훌륭한 실력을 갖춘 정비 인력을 발굴하기 위해 그룹차원에서 지속적인 교육과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최고의 정비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혜택과 편리함이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