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산차
쉐보레,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사각사각 캠페인’ 전개인천지역 어린이 800명 대상 교통안전 체험교실 개최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9.12 17:09
  • 호수 1116
  • 댓글 0

인천 부평꿈나무교통나라에서 유치원생 등 70명을 대상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 체험교실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한국지엠 제공

한국지엠 쉐보레가 국제아동안전기구인 세이프키즈코리아와 어린이 교통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사각사각 캠페인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

사각사각 캠페인은 차량의 사각지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운전자에게 차량 승차 전이나 출발 시에 유의해야 할 사각 즉 네 가지를 마음속에 새기고 실천하자는 취지의 교통안전교육 프로그램이다.

사각의 내용은 사고 전으로 시간을 되돌릴 수 없습니다, 차량 승차 전 잠시 주변을 확인하세요, 주정차된 차량 옆을 지날땐 천천히! 아이들이 튀어나올 수 있어서 위험합니다, 차량과 놀이장소를 구분해 주세요 등이다.

쉐보레와 세이프키즈코리아는 12일 인천에 위치한 부평꿈나무교통나라에서 유치원생 등 70명을 대상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 체험교실이 열고 사각사각 캠페인 첫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이번 체험교실은 9월 한 달 동안 인천지역 약 800여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총 12회에 걸쳐 실시된다.

이날 체험교실에 참가한 어린이들은 사각지대 체험용 키트를 활용, 자동차 주변 사각지대 위험성을 직접 체험하고 안전한 차량 탑승 방법을 익혔다.

또한,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환기시킬 수 있는 차량 부착용 반사 스티커와 어린이 가방에 부착하는 안전 네임택 등 다양한 안전용품도 함께 제공받았다.

한국지엠 홍보부문 황지나 부사장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쉐보레의 철학은 가장 안전한 차를 공급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며 “쉐보레 브랜드는 앞으로도 차량 안전뿐 아니라 교통안전문화 조성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영구 세이프키즈코리아 대표는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의 약 63%가 보행 중 발생하며 이중 약 10%가 차량의 출발 또는 후진 시 사각지대에 대한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고 있다”며 “쉐보레와 함께하는 이번 캠페인은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가 교통안전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쉐보레는 교통안전 체험교실을 시작으로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함께 올해 말까지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9월과 10월 두 달간 서울지역 서울시 관할 경찰서의 경찰관들이 세이프키즈코리아의 안전강사와 함께 서울시 내 31개 초등학교를 방문하여 저학년생들을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순차적으로 실시한다.

또한, 10월에는 서울 안전체험 한마당에 참가해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하며 이어 11월에는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으로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 위험성에 대한 이론 및 모의 체험 교육을 진행한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