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중고.정비
BMW 520d, 중고차 시세 회복…14.3%서 3.5%로8월 중순 14.3% 하락했으나 9월 초 3.5% 하락에 그쳐
  • 김태수 기자
  • 승인 2018.09.14 11:29
  • 호수 1116
  • 댓글 0

헤이딜러 제공

BMW 520d 중고차가 점차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에 따르면 BMW 520d 중고차 시세는 7월 말 2,919만원에서 8월 중순 2,502만원으로 14.3% 하락했다.

하지만 9월 초에는 평균 시세가 2,414만원으로 나타나며 3.5% 하락에 그치며 소폭 회복세를 보였다.

또 BMW 520d 판매요청 고객에 대한 중고차 딜러들의 매입 의사도 회복되고 있다. 8월 중순 BMW 520d 1대 당 평균 입찰 딜러는 4.8명까지 하락했지만 9월 초에는 평균 8.2명의 딜러가 입찰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BMW 520d와 경쟁모델인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는 3% 미만의 하락세를 보였고 평균 12.6명의 딜러가 입찰해 여전히 높은 시장 인기도를 유지했다.

이번 데이터는 2018년 6월 18일 부터 2018년 9월 10일까지 헤이딜러에 판매요청 된 BMW 520d,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 2014년식 모델을 기준으로 분석됐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BMW 520d의 화재가 잦아들고 시세하락으로 인해 실수요자가 몰리며 시장인기도가 서서히 회복세를 나타내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태수 기자  atweekly.com@daum net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