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산차
현대차 SUV 3종, 美 IDEA 디자인상 은상 수상싼타페, 코나, 넥쏘 IDEA 디자인상 역대 최고 등급 첫 선정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09.20 14:37
  • 호수 1117
  • 댓글 0

싼타페=현대차 제공

현대차 SUV 3종이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미국 IDEA 디자인상에서 은상을 수상하면서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이에 현대차는 미국 산업디자인협회(이하 IDSA)가 주관하는 2018 IDEA 디자인상 자동차 운송 부문에서 싼타페, 코나, 넥쏘 3개 차종이 동시에 은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IDEA 디자인상은 iF 디자인상, 레드닷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불린다. 세계적인 디자인 전문가들이 디자인 혁신, 사용자 경험, 사회적 책임 등을 기준으로 자동차 운송, 소비자 기술, 서비스 디자인 등 총 20개 부문을 심사해 수상작을 선정한다.

현대차는 이번 2018 IDEA 디자인상에서 3개 차종이 은상을 수상한 것은 자동차 제품 디자인으로 세계 3대 디자인상을 수상한 내역 중 역대 최고 등급이다.

현대차 브랜드 체험관인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의 전시체험공간이 지난해 레드 닷 디자인상의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최우수상과 올해 3월 iF 디자인상의 실내 건축 부문 금상을 수상한 바 있으나 제품 디자인 중에서는 2016년 아반떼(AD)가 IDEA 디자인상에서 동상을 수상한 것이 기존 최고의 성적이다.

또한, 최근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의 현재 주력 차종인 싼타페, 코나와 미래 주력 차종이 될 넥쏘가 모두 역대 최고 등급의 디자인상을 수상함으로써 세계 시장에서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2월 4세대 모델로 거듭난 현대차의 글로벌 중형 SUV 싼타페는 한층 커진 제원을 바탕으로 주간주행등과 헤드램프가 상하로 나눠진 분리형 컴포지트 라이트, 와이드 캐스캐이딩 그릴, 넓고 안정적인 스탠스 등으로 웅장하고 강인한 외관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이번 수상을 통해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했다.

현대차 최초의 소형 SUV 코나는 현대차의 차세대 SUV 디자인 방향성을 처음으로 선보인 모델로 미래지향적 느낌의 컴포지트 라이트와 강인한 느낌을 강조한 범퍼 가니쉬 아머 등 독창적인 디자인 요소를 통해 존재감을 높였다.

코나=현대차 제공

넥쏘=현대차 제공

코나는 올해 2월과 4월 각각 iF 디자인상과 레드 닷 디자인상을 수상한데 이어 이번 IDEA 디자인상까지 수상하며 세계 3대 디자인상을 모두 휩쓰는 저력을 발휘했다.

현대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는 미래와 현재의 시각적 경계를 보여주는 호라이즌 포지셔닝 램프, 클린한 이미지와 조화를 이루는 히든 리어 와이퍼 등으로 기존 차량과 차별화된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구현했다.

넥쏘 역시 올해 4월 레드 닷 디자인상에서 본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적 권위의 글로벌 디자인상을 잇따라 수상하며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SUV 라인업의 현재와 미래를 책임질 3개 차종이 나란히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두며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이번 수상에 힘입어 판매 확대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