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아우토메카니카 상하이, 오는 11월 中 NECC서 개최된다6,250개 참가업체 유치, 14만 명의 전문 관람객 참관 예상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8.10.05 14:50
  • 호수 1117
  • 댓글 0

지난해 아우토메카니카 전시장 모습

2018 아우토메카니카 상하이(Automechanika Shanghai)가 개최 이래 역대 최대 성과를 기록한 지난 2017년 전시회의 성공에 이어 올해에도 전시회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오는 11월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중국 상하이 소재한 NECC에서 개최되는 아우토메카니카는 전 세계 자동차 산업 내에서는 가장 중요한 일정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올해 전시 면적은 35만sqm 규모로 확장되고 6,250개의 참가업체를 유치하며 14만 명이상의 전문 참관객이 전시회를 기다리고 있다. 2018년 전시회 참가자 수의 증가는 전시회가 중점으로 두는 자동차 디지털화 혁신의 보편화 등 다양한 트랜드 및 발전을 대변한다.

이 전시회에서 가장 뜨겁게 떠오르고 있는 주제 중 하나인 디지털화 발전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자율주행, 카 커넥티비티, 전기자동차, 첨단시스템 등은 미래 산업 선도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아우토메카니카 상하이는 이러한 혁신에 대응하여 참관객의 구매 수요를 참가업체의 첨단 제품과 연결하고 산업 현황을 이해할 수 있는 부대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그러면서 집중 조명되는 디지털 트랜드는 중국전자상회와 협력하여 형성된 Tomorrow’s Service& Mobility 존에서 다루어진다. 해당 존은 참관등록 장소와 인접한 North Hall에 위치하고 있으며 참가업체 및 참관객으로부터 관심의 대상이다.

또한, Tomorrow’s Service&Mobility 존은 전기제어, 충전기반시설(인프라), 배터리 기술, 자동차 부품, 시험장비 등 신 에너지 자동차 산업의 혁신에 대해 다방면으로 선보인다.

피오나 츄 메쎄프랑크푸르트 상하이 지사 부장은 아우토메카니카 상하이가 산업 트랜드 변화에 지속적으로 대응했던 부분을 강조하며 “최근 몇 년 동안 자동차 생산 변화의 흐름을 읽을 수 있었던 것을 행운으로 여기고 있다”고 전하면서 “다수의 분야를 걸쳐 디지털화 및 커넥티비티가 혁신되고 성과를 도출하면서 Blue sky 컨셉은 과거의 트랜드로 고려되고 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브랜드들을 유치할 수 있는 기량을 바탕으로 올해 전시회에서는 전 세계 자동차 공급망이 폭 넓게 다루어지며 혁신 사항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선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이어 올해 전시회에서도 REIFEN 존이 형성되어 자동차 공급망 전체를 한 자리에 모아 연결하는 중요 역할을 수행한다. 최신 타이어, 휠, 림 제품을 선보이며 전 세계 타이어 산업과 자동차 애프터마켓을 연결하여 참가업체와 참관객 간의 활발한 교류와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새롭게 형성되는 Chain Stores Zone은 중국의 유통경로 변화에 대응하여 생겨났으며 수리 및 정비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

현재 중국 내 체인점은 전체 시장의 2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가격 및 표준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며 투명성이 강화된 대안으로 인정받고 있다. 중국 수리 분야에 대한 엄격한 규정이 체인점 진출의 기회를 확대하며 4S 스토어 및 전통 수리점과 경쟁하는 데 힘을 실어주고 있다.

챙 융순 부사장은 전시회 공동 주최자로써 “자동차 서비스 산업은 기술 수준, 제품 품질 및 서비스 기준 향상과 함께 최종 소비자를 중점으로 둔 시대로 이동하고 있다”며 “이러한 흐름은 수리서비스 체인점의 증가와 함께 장기 성장의 발판이 되고 있고 많은 체인점들은 자동차 소유주에게 더 구체적인 방식으로 많은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hain Stores Zone은 중국 및 해외 체인점, 전자상거래 사업, 자동차 유통업체 등 핵심적인 업체를 유치하여 참관객들이 미래의 자동차 서비스 분야를 경험할 공간을 마련한다. 해당 존을 통해서 자동차 수리의 미래 전망에 대한 주요 트랜드를 이해할 수 있다.

한편, 아우토메카니카 상하이는 메쎄프랑크푸르트 상하이 지사와 China National Machinery Industry International Co Ltd(Sinomachint)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전시회다. 아프리카, 아시아, 유럽, 미국 등 전세계에서 개최 되고 있는 17개의 아우토메카니카 브랜드 전시회 중 하나다.

장병록 기자  brjang@atweekly.com

<저작권자 © 위클리자동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