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중고차 인기 차종 시세…지난달에 이어 하락세
1월 중고차 인기 차종 시세…지난달에 이어 하락세
  • 장병록
  • 승인 2019.01.0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이슈 BMW 5시리즈 수입차 중 유일하게 소폭 상승세 나타나
국산 중고차 인기차종 1월 시세=SK엔카닷컴 제공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1월 중고차 시세를 4일 공개했다. 이번 공개된 중고차 시세는 현대차, 기아차, 한국GM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와 BMW, 벤츠, 아우디 등 수입 브랜드의 2015년식 인기 차종 시세다.

1월은 해가 바뀌면 중고차 가격이 떨어질 것이라는 기대를 가진 구매 수요 대기자들이 시장에 나오면서 수요가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

이로 인해 기해년 새해 1월의 시세는 지난달에 이어 평균적으로 하락의 양상을 보이고 있지만 국산차와 수입차의 대표 인기모델 그랜저 HG와 BMW 5시리즈의 시세가 소폭 상승한 점이 눈에 띈다.

우선 국산차는 전월대비 평균 1.4% 정도 하락한 가운데 쉐보레 스파크의 하락폭이 최저가 기준 약 4.5% 로 큰 편이었다.

반면 쌍용치 뉴 코란도 C는 국산차 중 유일하게 1.05% 소폭 상승했으며 중고차 시장의 대표 인기 모델 그랜저 HG는 최대가 기준 0.83% 상승했다. 그랜저 HG의 지난달 시세는 연식변경 등의 영향으로 최대가 기준 3.6%로 하락한 바 있다.

수입 중고차 인기차종 1월 시세=SK엔카닷컴 제공

수입차의 경우 국산차보다 하락폭이 크다. 수입차의 시세는 전월대비 평균 약 2% 하락했다. 지난달 2019년형 모델을 출시한 푸조 2008의 하락폭이 약 5.61%로 두드러졌으며 올해 풀 체인지 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는 볼보 S60도 약 4.93% 하락했다.

하지만 BMW 5시리즈는 수입차 중 유일하게 약 0.76% 소폭 상승했다. 인기 모델인 만큼 화재 이슈가 거의 가라앉으면서 판매가 다시 안정권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라고 분석된다.

SK엔카닷컴 박홍규 사업총괄본부장은 “1월은 전통적으로 수요가 올라가는 시기로 평균적인 하락폭이 크지 않았고 인기 모델의 시세는 소폭 상승했다”며 “새해에는 레몬법 시행과 설 명절 등으로 중고차 구매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