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9 CES서 ‘리드 시스템’ 세계 최초 공개
기아차, 2019 CES서 ‘리드 시스템’ 세계 최초 공개
  • 장병록
  • 승인 2019.01.04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드 시스템,자율주행 이후 감성 주행시대 주도할 핵심 기술
리드 시스템 4인용 모듈 리드 Motion=기아차 제공

기아차가 오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하는 2019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이하 CES)에서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이하 리드〈R.E.A.D〉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기아차가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모빌리티 기술 리드 시스템은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자동차가 인식해 차량 내의 오감 요소를 통합 제어함으로써 실시간으로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차량의 실내 공간을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그러면서 리드 시스템은 인공지능의 머신 러닝 기술과 고도화된 카메라 및 각종 센서, 그리고 차량 제어 기술을 결합해 탄생했다.

인공지능 머신 러닝을 기반으로 가속과 감속, 진동, 소음 등 다양한 주행환경과 실내·외 환경 조건 속에서 운전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차량이 학습한 뒤 차량 내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감정 상태와 생체 정보를 실시간으로 추출, 해당 상황에 맞는 음악과, 온도, 조명과 진동, 향기 등 최적화된 실내 환경을 운전자에게 능동적으로 제공한다.

리드 시스템을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대시보드에 위치한 얼굴 인식 센서가 운전자의 얼굴 표정을 인식해 감정 정보를, 스티어링휠에 적용된 전극형 심전도 센서가 심장 박동수와 피부 전도율을 비롯한 생체 정보를 추출한다.

이후 차량 스스로 인공지능 머신 러닝 학습결과로 축적된 운전자 데이터를 준거의 틀로 삼아 오디오, 공조, 조명, 조향 등 차량 내 각종 시스템을 능동적으로 제어하고 운전자의 감정 상태와 생체 상황에 최적화된 공간 창출을 지원한다.

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R.E.A.D. 시스템은 최첨단 차량 제어 기술과 인공지능 기반 감정 지능이 융합된 결과물로 실내 공간에서의 상호 작용이 화두가 될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 기술이다”라며 “이 시스템은 감각이라는 무언의 언어를 통해 운전자와 차량 간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운전자에게 최적화된 인간 중심적인 모빌리티 공간을 실시간으로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R.E.A.D. 시스템에 적용된 세계 최초의 가상 터치식 제스처 제어 기술인 ‘V-Touch도 공개한다.

V-Touch 기술은 3D 카메라를 통해 탑승자가 가리키는 손끝을 차량이 인식해 탑승자가 별도의 버튼 조작이나 스크린을 터치하지 않고도 제스처를 통해 조명과 온도, 공조 및 각종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도록 하는 원거리 제스처 제어 기술이다.

기존의 시스템이 근거리에서 제한된 운전자의 제스처에만 의존했다면 V-Touch는 탑승자의 손뿐만 아니라 눈을 함께 인식해 정확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손가락을 통한 지시와 간단한 제스처만을 이용해 차량 내 다양한 장치들을 선택하고 조작할 수 있어 탑승자가 보다 더 쉽고 편리하게 쾌적화 된 실내 공간을 구현할 수 있다.

게다가 기아차는 리드 시스템에 적용된 또 다른 혁신 기술인 음악 감응형 진동 시트도 선보인다. 음악 감응형 진동 시트는 탑승자가 단순하게 음악을 듣는 것을 넘어 온몸으로 직접 느낄 수 있도록 연주되는 음악의 주파수와 비트에 따라 차량 시트의 패드 및 등받이에 진동이 울리는 기술로 탑승자에게 동시다발적인 청각과 진동 자극을 제공함으로써 공연장이나 클럽에서 느낄 수 있는 생생한 현장감을 선사한다.

기아차는 음악 감응형 진동 시트를 인포테인먼트적인 요소로 활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마사지와 같은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실내 거주성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차선 이탈 경고 또는 사각지대 차량 경고와 같은 능동형 안전 기술과도 결합해 차량의 주행 안전성도 향상시킬 계획이다.

기아차는 CES를 방문하는 고객들이 기아차가 제시한 새로운 시대상 감성 주행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핵심 기술인 리드 시스템의 시험 모듈을 부스에 마련할 예정이다.

리드 시스템 모듈은 총 4가지로 전체적인 시스템이 어떻게 구현되는 지를 확인할 수 있는 리드 시스템 칵핏, 1인용 모듈인 리드 Me, 2인용 모듈인 리드 Now, 4인용 모듈인 리드 Motion 등이다.

기아차는 2019 CES에서 미래 스마트 시티 내 모빌리티의 새로운 대안이 될 개인화 이동 수단 SEED Car도 전시한다. 

인력과 전기 동력을 동시에 이용하는 하이브리드 시스템 기반의 4륜 전기 자전거인 SEED Car는 페달 어시스트 방식을 이용해 탑승자가 큰 힘을 들이지 않고 최대 100km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한다.

차량 보다는 더 작고 가벼우며 기존 전기 자전거보다는 향상된 주행 성능을 자랑하는 SEED Car는 도심을 쉽고 재미있게 또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됐으며 기아차는 이를 통해 자율주행이 보편화된 스마트 시티의 퍼스트 마일부터 라스트 마일까지의 여정에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한다.

한편, 8일부터 11일까지(현지시간 기준)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19 CES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전자제품 박람회로 기아차 등 10여개의 완성차 업체를 포함한 전세계 최고의 전자 및 IT 업체들이 참가해 최첨단 신기술을 선보이는 자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