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법인형 카셰어링 가입 기업 1만개 돌파
그린카, 법인형 카셰어링 가입 기업 1만개 돌파
  • 장인영 기자
  • 승인 2019.01.24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 건수 중 66% 공항·기차역 인근…6년 만에 42배 성장
수서역 차고지의 그린카 모습=그린카 제공

그린카는 24일 법인형 카셰어링 서비스가 도입 6년 만에 누적 가입기업 수 1만개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그린카의 법인형 카셰어링 서비스는 법인 및 개인사업자 대상으로 업무용 차량을 카셰어링으로 제공해 이동편의와 업무효율을 높이는 서비스다.

모바일 앱으로 손쉽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차량 이용패턴 및 비용현황 등의 정보를 제공해 관리 측면에서도 편리하다.

특히 차량 관리 전문 업체인 롯데오토케어가 업무용 그린카 차량을 정기적으로 점검해 보다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러한 장점을 바탕으로 그린카의 법인형 카셰어링 서비스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가입 기업 수는 도입 초기인 2012년 240개와 비교해 42배 증가했으며 법인 회원 수는 같은 기간 88배(270명→2만3천명) 증가했다.

특히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GS칼텍스, 포스코, 현대엔지니어링 등 대기업의 가입도 늘어나면서 업무용 차량 트렌드로 카셰어링이 자리 잡고 있다.

법인형 카셰어링 가입 기업 1만개 돌파 이미지=그린카 제공

그린카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법인 회원의 이용건수 중 66%가 공항, 기차역, 터미널 근처 차고지에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출장 시 장거리 운전 대신 대중교통으로 출장지까지 이동한 후 필요한 만큼만 카셰어링을 이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린카는 대중교통 연계 카셰어링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현재 총 6,500대 차량 중 1,000여대를 전국 주요 대중교통 거점 인근에서 운영하고 있다.

법인 회원의 연령층 분포에서는 40대 비율이 주목할 만하다. 그린카 가입회원 중 80% 이상을 2030세대가 차지하고 40대는 11% 수준인 반면 법인 회원의 경우 약 28%가 40대로 나타났다.

이는 법인형 카셰어링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면서 부장급 이상의 임직원들도 카셰어링 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또한, 대형 법인의 경우 서비스 가입 이후 업무용 차량 대수가 약 25% 감소해 차량 유지 및 관리비용을 크게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린카 김석환 마케팅본부장은 “그린카의 법인형 카셰어링 서비스는 고정적인 업무 차량이 필요한 대기업이나 차량이 가끔 필요한 1인 개인사업자 모두에게 맞춤형 차량 솔루션을 제공하기 때문에 최근 몇 년간 많은 기업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그린카는 앞으로도 고객들의 다양한 이용패턴에 맞춰 편리하게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