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자동차 생산 3년 연속 하락…세계 7위
한국 자동차 생산 3년 연속 하락…세계 7위
  • 장병록
  • 승인 2019.02.10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립적 노사관계, 고비용·저효율 생산구조 고착화 원인
사진=위클리자동차신문 DB

지난해 한국 자동차 생산이 세계 10대 자동차 생산국 중 유일하게 3년 연속 감소하며 멕시코에 이어 7위로 하락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회장 정만기)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자동차 생산량은 전년대비 2.1% 감소한 402만9천대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멕시코 자동차 생산량은 406만9천대에서 411만대로 1.0% 증가해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 순위는 2016년 인도에게 5위 자리를 내준지 2년 만에 한 단계 하락하며 세계 7위로 집계됐다.

그러면서 세계 자동차 생산량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4.1%로 전년 대비 0.1% 포인트 감소했다.

최근 3년간 한국 자동차 생산량은 2015년 455만6천대, 2016년 422만9천대, 2017년 411만5천대였으며 지난해인 2018년에는 402만9천대를 기록하며 3년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이에 따른 수출량 역시 2012년 317만1천대, 2015년 297만4천대, 2016년 262만2천대, 2017년 253만대, 그리고 지난해인 2018년에는 245만대를 기록했다. 이 수치는 6년 연속 감소세다.
 
이 같은 국내 자동차 생산의 감소 요인으로 대립적 노사관계, 경직된 노동시장 구조 등에 따른 고비용·저효율 생산구조가 고착화됨에 따라 생산 경쟁력이 상실되었다고 협회는 분석했다.

게다가 지난해 2월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생산 중단, 내수와 수출의 동반 부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반면 인도와 멕시코는 임금수준 대비 높은 생산성으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고 협회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은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의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 정책이 절실하다”며 “특히 글로벌 스탠다드 차원에서 법·제도 개선을 통한 협력적 노사관계 구축과 함께 연비 및 배출가스 등의 환경규제, 안전과 소비자 관련 규제도 산업경쟁력을 고려하여 혁신해 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자동차 생산량 세계 1위는 중국이 차지했다. 중국의 지난해 자동차 생산은 전년 대비 4.2% 감소한 2,781만대로 28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지만 10년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그 뒤를 이어 2위 미국, 3위 일본, 4위 독일, 5위 인도, 6위 멕시코, 7위 한국, 8위 브라질, 9위 스페인, 10위 프랑스 등의 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