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 Car, 업계 최초 3D 라이브 뷰 도입
K Car, 업계 최초 3D 라이브 뷰 도입
  • 장인영 기자
  • 승인 2019.03.06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화질 3D 사진에 직관적 설명 더해 정보 비대칭 해소
3D 라이브 뷰 도입 이미지=K Car 제공

K Car(케이카)는 중고차 매물의 차량 정보를 강화하기 위해 관련 업계 최초로 고성능 3D 촬영 시스템인 3D 라이브 뷰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6일 밝혔다.

케이카는 소비자가 온라인 또는 모바일에서도 마치 차를 눈앞에서 보는 것처럼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자 새로운 3D 라이브 뷰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

3D 촬영 시스템이 적용된 매물은 해당 페이지에서는 직영 중고차의 내·외관을 왜곡 없이 360도로 살펴볼 수 있으며 엔진룸, 트렁크 속까지 확대 가능하다. 돋보기를 누르면 해당 부위에 대한 고화질 사진이 새로 보여 져 실제로 차량을 보는 것과 같은 사실감을 경험할 수 있다.

실감나는 3D 사진과 함께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춰 케이카 차량평가사의 진단 포인트 정보도 제공한다. 순정 내비게이션, HID 헤드램프, 전·후방 센서 등 차량에서 눈여겨볼만한 장점은 물론 시트 사용감, 휠 기스 등 중고차를 살 때 확인해야 할 포인트를 가감 없이 짚어준다.

케이카는 직영 중고차 정보를 3D 사진으로 구현하기 위해 시범 매장인 경기 포천직영점에 차량용 턴테이블이 회전하는 속도에 맞춰 자동으로 차량이 촬영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새로 도입된 시스템을 활용하면 15분 만에 직영 중고차의 내·외관을 360도로 촬영하는 동시에 직영몰 홈페이지에 사진이 자동으로 업로드 된다.

현재 케이카 홈페이지와 앱에서는 포천직영점에 전시된 직영 중고차 약 100여 대의 정보를 3D 라이브 뷰로 제공하고 있다. 케이카는 연내 전국 주요 직영점에 3D 촬영 시스템을 점차적으로 확대해 보다 많은 중고차를 사실적이고 입체적으로 보여줄 계획이다.

케이카 온라인판매팀 김지수 팀장은 “새롭게 선보인 3D 촬영 시스템은 고화질의 3D 사진에 전문가의 직관적 설명을 더해 소비자가 직접 매장에 방문하지 않아도 사고 싶은 직영 중고차에 대해 구석구석 살펴 볼 수 있는 중고차 쇼핑의 혁신”이라며 “중고차 정보의 명확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소비자의 중고차 구매 패턴이 변화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도 시장을 선도하는 고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 Car는 이번에 업계 최초로 도입한 3D 라이브 뷰 서비스를 비롯해 거리와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온라인으로 내 차를 손쉽게 사고 팔 수 있는 홈서비스, 이유 불문하고 구매 후 3일내 차량을 반납할 수 있는 3일 환불제 등 혁신적인 중고차 구매환경을 제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