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모하비 마스터피스’ 세계 최초 공개
기아차, ‘모하비 마스터피스’ 세계 최초 공개
  • 장병록
  • 승인 2019.03.28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셉트, 대담하고 존재감 있는 스타일링과 프리미엄 가치 시각화에 집중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기아차 제공

올 하반기 국내 출시를 앞둔 기아차 플래그십 SUV 모하비의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기아차는 킨텍스(경기도 고양시 소재)에서 28일 열린 2019 서울모터쇼 프레스 콘퍼런스 행사에서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올 하반기 신차급 변경을 앞두고 있는 기아차 플래그십 SUV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정통 SUV 스타일의 헤리티지를 계승함은 물론 과감하고 혁신적인 변화를 시도해 존재감 있는 스타일링로 완성한다.

특히 플래그십 SUV로서의 프리미엄한 가치를 시각화하는데 집중함으로써 한 차원 높은 디자인적 완성도를 자랑한다.

그중 전면부는 기아차 기존 그릴이 전체로 확대된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그릴과 램프 간 경계의 구분이 없는 수직 구조의 라이트 배치를 통해 웅장함과 무게감을 강조했다. 

후면부는 전면부와의 통일성을 유지하면서 신규 적용된 리어콤비네이션 램프를 통해 당당하면서도 안정된 이미지를 확보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통해 엿볼 수 있는 양산형 모하비 모델은 올 하반기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며 신차급에 가까운 디자인 변경과 함께 프리미엄 대형 SUV에 걸맞은 사양들이 대거 적용될 계획이다.

새로운 모하비는 국내 유일의 후륜 구동 기반 V6 3.0 디젤 엔진이 제공하는 독보적인 주행성능과 프레임 보디로부터 확보된 안정적인 승차감과 정숙성 등의 주행 감성이 기존 모델보다 한층 더 정교화 되고 고급스럽게 진화될 예정이다.

게다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최신 커넥티비티 기능 등 기아자동차의 혁신 선행 기술 역량을 모두 동원해 최고의 상품성을 갖추고 하반기 국내 SUV 시장에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기아차는 하반기 출시를 앞둔 또 하나의 기대작 소형 SUV 콘셉트카 SP 시그니처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기아차가 추구하는 하이클래스 소형 SUV의 이상적인 이미지를 제시했다.

SP 시그니처는 지난해 델리 모터쇼를 통해 기아자동차가 최초로 공개한 콘셉트카 ‘SP’를 하이클래스 소형 SUV에 걸맞게 디자인을 더욱 정교화하고 고급화한 모델이다.

SP시그니처 디자인은 대담한 롱후드 스타일과 강인한 범퍼디자인을 통해 완성한 대범한 전면부, 볼륨감이 강조된 면처리와 스포티한 캐릭터 라인으로 역동성이 강조된 측면부, 리어콤비네이션 램프와 연결되는 테일게이트 가니시를 적용해 고급감이 한층 강조된 후면부로 이루어졌다.

기아차는 올 하반기 SP 시그니처를 기반으로 혁신적인 스타일과 감성적 기술이 응축된 하이클래스 소형 SUV를 출시해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소형 SUV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SP 시그니처 두 콘셉트카 공개를 계기로 기아차 브랜드의 지향점을 담은 디자인을 소개했다.

기아차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서울모터쇼를 통해 선보인 하이클래스 소형 SUV SP 시그니처가 기아차의 가장 혁신적이고 젊은 SUV”라면 “플래그십 SUV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기아자동차 정통 SUV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이어주는 변화의 폭이 고스란히 담긴 SUV 모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