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청춘카 시즌2 시작…부산청춘희망카 지원사업 개시
르노삼성, 청춘카 시즌2 시작…부산청춘희망카 지원사업 개시
  • 장병록
  • 승인 2019.04.22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위지를 활용한 청년 취업 및 유통기업 지원…3년간 총 300대 지원 목표
르노 트위지=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의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활용한 부산 청춘희망카 지원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부산청춘희망카 지원 사업은 지난해 12월 르노삼성자동차와 부산시, 그리고 동신모텍이 함께 체결한 트위지 생산시설 부산 이전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협력 업무협약(이하 MOU)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사업이다.

부산청춘희망카는 지난해 5월 르노삼성자동차의 SM3 Z.E. 전기차를 활용하여 진행된 바 있는 청춘드림카에 이어 추진되는 청년 일자리 창출 사업의 시즌2 버전이다.

특히 올해에는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활용하여 취업자 교육 및 인건비 지원, 그리고 유통기업의 상생까지 도모하는 친환경 물류사업의 우수사례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부산시는 부산지역 청년들에게 친환경 배달 및 커피판매가 가능하게 개조한 트위지를 대여해 주고 지역 유통기업이나 전통시장 등에 취업을 알선하는 한편 월 200만원의 인건비와 컨설팅을 비롯한 교육 활동 등을 지원하게 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올해 먼저 시범사업 형태로 추진되는 청춘희망카 사업에 트위지 10대를 지원하고 부산공장에서 트위지가 본격 생산되는 2020년부터 3년간 총 300대 수준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청년 참가자와 유통기업은 4월 24일까지 부산시 일자리창업과와 부산경제진흥원 부산창업플러스센터로 신청할 수 있다.

참여기업은 부산시에서 모집한 청년을 채용하여 배달업무와 개인수익사업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청년에게 제공해야 한다.

청년 참가자는 채용업체의 면접심사를 거쳐 4월 중 최종 선정된다.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 김태준 상무는 “청춘희망카 지원사업은 르노삼성자동차가 꾸준하게 지역 사회와 함께 발전하고 상생하기 위해 노력해 온 또 다른 결과물”이라며 “이를 통해 부산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친환경 전기차 보급에도 지속적인 관심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최근 이마트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트위지의 제품 상담부터 출고까지 모든 과정을 이마트 매장을 통해 진행할 수 있는 혁신적 오프라인 판매 체계를 구축하는 등 초소형 전기차의 오프라인 판매 채널을 추가함으로써 유통 체계 다변화에 대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