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EV 트렌드 코리아서 ‘쏘울 부스터 EV’ 선보여
기아차, EV 트렌드 코리아서 ‘쏘울 부스터 EV’ 선보여
  • 장병록
  • 승인 2019.05.02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을 비롯한 쏘울 부스터 EV 등 전시
(왼쪽부터) 권용범 전기이륜형 자동차협회 회장, 박규호 한국전기차 산업협회 회장, 이한응 기아차 국내영업본부 판매사업부장, 박천규 환경부 차관, 김종현 한국전지산업협회장, 장기봉 마스터자동차 회장이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기아차 제공

기아차는 2일 개막한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이하 R.E.A.D. 시스템)을 비롯하여 자사 대표 전기차인 쏘울 부스터 EV, 니로 EV를 전시하고 전기차 경쟁력 체험을 위한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기아차는 오는 5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 등 국내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대표 모델을 선보인다.

먼저 쏘울 부스터 EV는 미래 지향적인 외관 디자인과 하이테크한 이미지의 실내 공간을 갖춘 차량으로 1회 충전 시 총 386km를 주행할 수 있어 기아차 전기차 중 최장의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니로 EV는 최고출력 150kW(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kgf·m)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상회하는 우수한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는 385km에 달한다.(64kWh 배터리 기준)

또한, 전장 4,375mm, 전폭 1,805mm, 전고 1,570mm(루프랙포함), 축거 2,700mm의 제원으로 동급 최대 규모의 실내 공간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이번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 등 양산차 외에도 기아차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집약한 ‘R.E.A.D. 시스템을 선보인다.

R.E.A.D. 시스템은 자동차가 인공지능 머신 러닝 학습결과로 다양한 주행환경과 실내·외 환경 조건에 따라 운전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학습한 뒤 차량 내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인식하고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음악, 온도, 조명, 진동, 향기 등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그중 음악 감응형 진동 시트는 탑승자가 단순하게 음악을 듣는 것을 넘어 온몸으로 직접 느낄 수 있도록 연주되는 음악의 주파수와 비트에 따라 차량 시트의 패드 및 등받이에 진동이 울리는 기술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전동화 시대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전기차는 물론 운전자의 니즈와 감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첨단 기술 R.E.A.D. 시스템 체험을 통해 고객분들께서 감성 주행의 시대를 경험해보시길 바란다”며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도 운전자의 즐거움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기아차가 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