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 지프, 4월 915대 판매…수입 SUV 2위 올라
FCA 지프, 4월 915대 판매…수입 SUV 2위 올라
  • 장병록
  • 승인 2019.05.08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누적 3,059대 판매…전년 대비 74.3% 성장
지프 라인업=FCA코리아 제공

FCA 코리아(파블로 로쏘 사장) 지프가 4월 한 달 동안 915대(한국수입자동차협회 기준)를 판매, 전년 대비 88.3%증가하며 수입차 전체 브랜드 중 가장 큰 성장률을 기록했다. 올해 누적 판매 3,059대 역시 전년 대비 74.3%의 성장을 기록하고 1만대 클럽 목표에 성큼 다가가고 있다.

이 같은 실적은 전월 동기간 대비 30.7% 증가한 수치로 전체 수입 SUV 브랜드에서 14.1%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2위를 기록하고 SUV 대표 브랜드로서 입지를 견고히 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9월 1,113대가 판매되며 최초로 진입했던 수입차 전체 브랜드 5위라는 기록을 다시 한번 수성했다는 데에 큰 의미를 둔다.

또한, 지프의 판매 모델 5종 전부가 수입 SUV 각 세그먼트 누적 판매량 5위권 안에 진입하여 다양한 고객들의 폭넓은 지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우선 수입 소형 B-UV 세그먼트의 베스트셀링카인 레니게이드는 지난달 부분변경 모델 출시와 함께 다시 B-UV 1위 자리를 탈환했으며 준중형 SUV 컴패스는 꾸준한 인기로 C-UV 2위를 기록했다.

D-UV에서의 지프는 새로운 트림 출시로 풀 라인업을 완성하고 출시 13일 만에 344대가 판매된 아이콘 모델 랭글러, 그리고 지프의 베스트셀링카인 체로키와 함께 D-UV 세그먼트에서 4위를 기록, 대형 SUV이자 지프의 플래그십 모델인 그랜드 체로키는 E-UV 세그먼트에서 4위를 차지했다.

한편, 지프는 SUV 포커스 전략의 일환으로 전국 17개의 기존 FCA 전시장을 지프 전용 전시장으로의 전환을 연내 완성할 예정이며 고객과의 접점 확대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 또한 보다 공고히 한다.

지난 4월 지프만의 독보적인 4x4 시스템을 도심에서도 쉽게 체험할 수 있도록 선보인 이동식 오프로드 모듈과 함께 5월에도 극한 시승 이벤트를 이어 나간다.

이번 주말인 11일 대전 전시장을 시작으로 창원, 포항, 부산, 서초, 강서, 일산, 제주 등 5월 내내 전국에 위치한 전시장 인근에서 고객들을 만난다. 보다 자세한 행사 내용과 날짜는 전국 17개 FCA 코리아 공식 전시장에 문의하면 된다.

FCA 코리아 파블로 로쏘 사장은 “이번 4월 주목할 만한 판매 실적은 새롭고 다양한 제품 라인업 출시 그리고 지속적인 마케팅 및 세일즈 프로모션으로 더 넓은 신규 고객층 확대를 위해 노력한 결과물이며 이로써 1만대 클럽 진입의 목표가 한걸음 더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매월 지속적으로 진행 중인 전국 고객 시승행사인 지프 까페 데이와 이동식 오프로드 모듈을 이용한 극한 시승 행사 등을 통해 지프 브랜드의 정신을 더 많은 고객들과 공유하고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