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터카, 구독형 프로그램 ‘오토체인지’ 선보여
롯데렌터카, 구독형 프로그램 ‘오토체인지’ 선보여
  • 장인영 기자
  • 승인 2019.05.13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수입 브랜드, 차종, 차급, 가격대 등 상황, 용도에 맞춰 선택
오토체인지 이미지=롯데렌탈 제공

롯데렌탈(대표 이훈기)의 롯데렌터카는 브랜드에 관계없이 다양한 차종을 바꿔가며 탈 수 있는 구독형 프로그램인 오토체인지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오토체인지는 월 단위 이용 요금을 지불하고 이용기간 동안 여러 대의 차종을 바꿔가며 탈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특정 브랜드의 차량만 제공되는 기존의 자동차 구독형 프로그램과 달리 국산·수입 브랜드, 차종, 차급, 가격대 별로 선택의 폭을 더욱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롯데렌터카는 우선 사전 예약을 통해 오토체인지 프로그램을 50명 고객 한정으로 서울·경기·인천지역에서 3개월 간 시범 운영한 후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고객은 3개월의 시범 운영기간 동안 선택한 상품 유형에 맞춰 총 3대의 차량을 골라 탈 수 있다.(첫 1개월은 1개 차종만 이용 가능) 사전예약 신청기간은 5월 15일부터 21일까지이며 만 21세 이상 개인(법인, 개인사업자 제외)이면 이용 가능하다.

오토체인지 프로그램은 다양한 고객의 취향에 부응하고 경제적인 구독형 카라이프를 지원할 수 있도록 국내 최저가인 월 49만원 상품을 포함한 총 4종(국산 3종, 수입 1종)의 상품으로 구성됐다.

국산차 상품의 경우 차급에 따라 준중형(아반떼, K3, 크루즈, SM3 등), 중형(쏘나타, K5, 말리부, SM6 등), 대형(그랜저, K7, 임팔라, SM7 등)으로 구분되며 차급별 월 대여료는 각각 49만원, 59만원, 79만원이다. 수입차는 아우디 A6, BMW 520D, 벤츠 E-클래스로 구성되며 대여료는 월 149만원이다.

롯데렌터카 오토체인지는 차량 교체 외에도 다양한 부가 혜택을 제공한다. 계약 기간 중 최대 1개월 간 차상위 차급으로 업그레이드가 1회 가능하다. 가령 중형 상품을 선택한 고객은 1개월간 대형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차량 탁송 및 회수 시 딜리버리 서비스가 무료로 제공되며 오토체인지 이용고객이 신차 장기렌터카를 계약할 경우 최초 월 대여료 10만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롯데렌탈 구범석 마케팅부문장은 “오토체인지는 이용자의 여건, 취향에 따라 다양한 선택이 가능한 롯데렌터카만의 차별화된 구독형 서비스 모델”이라며 “이번 시범 운영을 통해 고객의 이용 패턴, 요청 사항 등을 면밀히 파악하여 정교한 구독형 서비스를 완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