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현대차·제네시스, 커넥티드카 국내 가입자 수 100만명 돌파
기아차·현대차·제네시스, 커넥티드카 국내 가입자 수 100만명 돌파
  • 장병록
  • 승인 2019.06.19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연결 시대 주도하겠다는 현대차그룹 의지 결과…올 연말까지 150만명 확대 목표
한 고객이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카카오 i 자연어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를 경험해 보고 있는 모습=현대차 제공

기아차, 현대차, 제네시스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 국내 누적 가입자 수가 지난 18일부로 100만 명을 넘어섰다.(현, 서비스 유지 고객 기준)

커넥티드 카 서비스 100만 가입자 달성은 자동차와 IoT를 결합한 초연결 시대를 주도하겠다는 현대차그룹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커넥티드 카는 통신이 적용돼 차량의 내외부가 양방향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운전자에게 다양하고 유용한 가치를 제공하는 자동차로 차량이 삶의 중심이 되기 위한 전제 조건이다.

최근 자동차를 하나의 스마트 기기로 인식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하면 향후 커넥티드 카의 대중화는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현대·기아차는 이 같은 여세를 몰아 올 연말까지 커넥티드 카 서비스 이용 고객 수를 150만 명까지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대·기아차가 국내 100만 가입자 수를 달성할 수 있었던 요인은 경쟁력 있는 신규 편의 서비스를 지속 추가해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이는 한편 고객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개발해 적용했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2003년 말 국내 최초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모젠을 출시하면서 처음으로 커넥티드 카 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기아차와 현대차는 2012년부터 유보와 블루링크라는 브랜드로 분리해 운영하기 시작했으며 2017년에는 제네시스가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를 선보였다.

유보와 블루링크 론칭과 동시에 선보인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은 현대·기아차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가 한 차원 업그레이드되는 계기를 마련했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공되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는 원격 공조 장치 제어를 비롯하여 내차 주차위치 확인, 목적지 전송 등의 기능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만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이후 현대·기아차는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 실시간 내차 위치공유, 서버 기반 음성인식, 스마트워치 연동, 홈 투 카 등 다양한 편의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해 왔다.

최근 출시돼 국내 중형차 시장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쏘나타에는 블루링크와 연동해 작동하는 카카오 i 자연어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가 최초로 탑재됐다.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는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길 안내, 날씨, 뉴스, 운세 등 필요한 정보에 대해 물으면 관련 정보를 찾아 대답해 주는 서비스다.

특히 음성명령을 통한 “나 추워”, “바람 세기 줄여줘” 등과 같은 공조장치 제어도 가능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운행 환경을 제공한다.

아울러 이달 새롭게 출시되는 기아차 K7 프리미어에는 차에서 집안에 설치된 여러 가전 기기들을 제어할 수 있는 카 투 홈 기능이 국내 최초로 탑재된다.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 추교웅 상무는 “통신 기능이 없는 스마트폰을 상상할 수 없듯 앞으로 자동차 역시 초연결성 기반의 커넥티드 카가 우리의 일상에 자리 잡게 될 것”이라며 “현대·기아차는 미래 커넥티드 카 시대를 여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며 이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최상의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