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오는 10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LPGA 대회로 개최
BMW, 오는 10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LPGA 대회로 개최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9.07.05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서 열리는 유일한 LPGA 대회…4일간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진행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이미지=BMW 코리아 제공

BMW 코리아는 한국에서 개최되는 유일한 LPGA 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가 오는 10월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개최된다고 5일 밝혔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는 나흘간 최정상급 여성 골퍼들이 72홀 스트로크 방식으로 우승 레이스를 펼치게 된다. 총상금은 200만 달러, 우승 상금은 30만 달러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KLPGA 정규투어 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을 개최해온 BMW 코리아는 LPGA 대회를 한국에서 개최함으로써 한국 골프의 위상을 높이고 국내 스포츠 산업에도 지속적으로 투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회가 열리는 LPGA 인터내셔널 부산은 기존의 아시아드 컨트리 클럽이 세계적인 코스 설계가인 리스 존스에 의해 LPGA의 명성에 걸맞는 최고의 코스로 재탄생된 곳이다.

리스 존스는 저명한 골프 코스 설계자인 로버트 T. 존스의 아들로 오픈 닥터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특히 미국 골프 협회(이하 USGA)가 주최하는 수많은 오픈 대회의 코스 리노베이션을 담당한 바 있다.

이번 대회는 170개국 이상으로 생중계되어 전세계 골프 애호가들의 관심이 한국으로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BMW 코리아는 이번 대회를 위해 LPGA의 간판선수인 고진영 프로를 프렌드 오브 더 브랜드로 선정하고 대회 포스터 모델로 활용하며 대회의 시작을 알렸다.

또한, 최근 새롭게 출시된 BMW 럭셔리 클래스인 뉴 7시리즈가 의전차량으로 지원되어 LPGA 선수 및 관계자, 고객들을 위한 셔틀 서비스가 제공할 예정이다.

BMW 코리아 마케팅 총괄 볼프강 하커 전무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BMW가 개최하는 세계적인 대회 중 유일한 여성 골프 대회”라며 “한국에서 열리는 BMW의 첫 LPGA 대회에 전 세계 최고의 여성 골프 선수들이 방문하는 것을 환영하며 최고의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 관람을 위한 티켓은 인터파크티켓(http://ticket.interpark.com) 사이트를 통해 구매가 가능하며 7월말까지 30% 얼리버드 할인율이 적용된다.

입장권은 총 3가지로 일반 관람 티켓과 BMW 오너스 라운지 입장과 케이터링 서비스 및 소정의 기념품이 제공되는 BMW 프리미엄 패키지 티켓, 18번 그린에 위치한 BMW 럭셔리 클래스 라운지 입장과 VIP패스, 뷔페 서비스, 별도의 VIP 주차장 및 뉴 7시리즈 셔틀 서비스까지 제공되는 BMW 럭셔리 클래스 패키지 티켓이 준비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