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 지프, 2019 그랜드 체로키 써밋 가솔린 출시
FCA 지프, 2019 그랜드 체로키 써밋 가솔린 출시
  • 장병록
  • 승인 2019.07.05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 엔진의 파워풀한 성능, 자신감 넘치는 외관, 첨단 주행안전 편의사양 갖춰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써밋 가솔린=FCA 코리아 제공

FCA코리아(파블로 로쏘 사장) 지프가 대형 SUV 그랜드 체로키의 기존 라인업을 확장해 2019년식 써밋 3.6 가솔린 모델을 국내에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그랜드 체로키는 럭셔리 세단 수준의 온로드 주행성능과 강력한 오프로드 주파력을 모두 갖춘 프리미엄 SUV로 1992년 성공적인 데뷔 이후 지금까지 전세계 누적 판매량 600만 대 이상을 기록 중이다.

KAIDA 신규 등록대수 기준 그랜드 체로키는 6월 한달 동안 215대를 판매되며 전년대비 147.1%가 증가하여 수입 대형 E-UV 세그먼트에서 2위를 차지했으며 올해 상반기 누적 판매 대수는 총 972대로 전년대비 64.5% 증가율을 보이며 선전하고 있다.

이번에 출시한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써밋 3.6 가솔린은 그랜드 체로키 가솔린 모델 중 최상위 트림으로 프리미엄급의 세련된 디자인과 최첨단 성능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외관 디자인의 첫 인상은 자신감 넘치고 우아한 모습을 보인다. 한층 세련된 프론트 그릴과 페시아는 물론, LED 전방 안개등 및 테일 램프 등 LED 패키지, 커맨드뷰 듀얼 패널 파노라마 선루프, 틴티드 윈드실드·프론트 도어 글래스, 크롬 디자인으로 감싸진 파워 폴딩 사이드 미러 등이 탑재되어 있다.

내부 디자인 역시 강인하면서 정교하고 매력적인 실내 인테리어로 구성된다. 한눈에 편히 들어오는 7인치 멀티-뷰 디스플레이, 2열의 60:40 폴딩 시트로 최대 1,690ℓ까지 실을 수 있는 화물칸, 최신식 유커넥트 멀티미디어 시스템, 앞·뒤 열선 가죽 시트, 앞좌석 통풍 시트 등 편의 기능성은 그랜드 체로키에 품격을 더한다.

게다가 파크센스 전후방 센서 및 평행·직각 자동 주차 보조 시스템은 차량을 주차구역 쪽으로 유도하면서 운전자가 기어를 바꾸고 브레이크 및 엑셀을 작동시키도록 지시하고 주차에 편의를 더한다.

뿐만 아니라 앞 차량과의 잠재적 충돌을 감지하고 경고 알림을 보내는 풀-스피드 전방 추돌 경고 플러스 시스템, 차선 경계 넘을 시 경고를 알리는 차선이탈 방지 경고 플러스 시스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제동 보조 시스템 적용) 등과 같은 주행 안전 보조 시스템으로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주행을 가능케 한다.

그랜드 체로키 써밋 3.6 가솔린 모델에는 8단 자동변속기를 지원하는 V6 가솔린 엔진이 장착되어 최고 출력 286마력, 최대토크 35.4kg의 성능을 자랑한다. 또 지프만의 셀렉-터레인 지형 설정 시스템이 포함된 해당 모델은 오토, 스노우, 샌드, 머드, 락 모드를 간단한 다이얼 조작으로 설정해 모든 지형에 맞는 최상의 운행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최상위 트림에 걸맞게 풍절음 감소효과가 있는 이중 접합 선스크린 리어 글래스 및 20인치 폴리시드 알로이 휠이 장착됐다.

추가로 일루미네이트 도어 실, 스티어링 휠 패들 쉬프터, 825와트 파워앰프 출력을 겸비한 19개의 하만 카돈 멀티채널 서라운드 사운드 프로세서, 나투라-플러스 프리미엄 가죽·오픈 포어 우드 트림 및 디나미카 프리미엄 스웨이드 헤드 라이너는 장인의 숨결이 살아 있는 듯한 고급스러움을 표현하고 진정한 휴식 공간을 제공한다.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써밋 3.6 가솔린의 판매 가격은 7,340만원이다.

FCA 코리아 파블로 로쏘 사장은 “지속적인 인기와 성원에 힘입어 플래그십 대형 SUV 그랜드 체로키 가솔린 라인업에 최상위 트림인 써밋 3.6을 추가로 선보이게 됐다”며 “프리미엄 SUV의 시작인 그랜드 체로키와 함께 차별화된 정통성과 진정한 아메리칸 럭셔리를 경험 해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