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찾아가는 ‘AMG 모터쇼’ 공식 전시장서 개최
벤츠, 찾아가는 ‘AMG 모터쇼’ 공식 전시장서 개최
  • 장병록
  • 승인 2019.07.09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국내 공식 출시를 앞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 등 전시
메르세데스-AMG 모터쇼 이미지=벤츠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벤츠 고성능 브랜드 메르세데스-AMG의 다양한 최신 모델을 만나볼 수 있는 AMG 모터쇼를 10일부터 다음달 25일까지 AMG 스피드웨이(경기도 용인 소재) 비롯해 전국 12개 공식 전시장에서 순차적으로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마크 레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품·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은 “고객들이 AMG만의 순수한 레이싱 DNA를 가깝게 느낄 수 있는 AMG 모터쇼 진행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오는 하반기 국내에 출시될 다양한 AMG 신차를 통해 국내의 AMG 라인업이 더욱 탄탄해지고 국내 고성능 차 시장에서의 입지도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AMG 모터쇼는 올 하반기 국내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 및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을 전시한다. 또 메르세데스-AMG 라인업을 확장하는 53시리즈를 함께 선보이며 AMG만의 강력하고 독보적인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지닌 다양한 모델들을 전시한다.

먼저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는 메르세데스-AMG가 독자 개발한 세 번째 모델이자 도로 위의 레이스카로 뛰어난 스포츠카 엔지니어링과 독특한 디자인을 탄탄한 4-도어 패스트백 구성과 결합시켜 보다 넓은 공간과 높은 잠재적 활용도를 제공하는 모델이다.

AMG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이 탑재된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63 4MATIC+의 경우 최고출력 639마력, 최대토크 91.9kg.m의 강력한 주행 성능을 자랑하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단 3.2초의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게다가 새로운 차원의 퍼포먼스로 고성능 오프로드 차량들 사이에서 독보적 위치를 자랑하는 전설의 오프로더인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이 함께 전시된다. 더 뉴 G 63은 새로운 인테리어, 강력한 드라이빙 퍼포먼스, 탁월한 핸들링, 최고의 안전성을 선사하는 다수의 새로운 기능으로 온로드와 오프로드 모두를 완벽히 아우르는 최고의 존재로 완성됐다

또한, AMG 라인업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 새로운 53 시리즈도 선보인다. 국내 최초로 EQ 부스트 엔진을 탑재한 더 뉴 메르세데스-AMG CLS 53, 국내 베스트셀링 모델인 E-클래스의 고성능 버전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53이 함께 전시된다.

EQ 부스트 스타터-얼터네이터가 탑재된 53시리즈는 순간적으로 22마력의 추가 출력과 25.5kg.m의 토크를 제공해 강력한 퍼포먼스를 선사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올 연말까지 현존하는 가장 강력한 2.0리터 4기통 터보 엔진이 장착된 45, 3.0리터 V6 바이터보 엔진이 탑재돼 일상에서의 실용성과 AMG의 퍼포먼스를 느낄 수 있는 43,  48볼트 전기 시스템이 가미된 EQ 부스트 탑재로 성능과 효율을 모두 잡은 3.0리터 직렬 6기통 터보 엔진 기반의 53,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이 적용돼 강력한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선사하는 63까지 고성능 차 포트폴리오를 대폭 확장해 점점 다양해지는 국내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