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플랫폼 ‘첫차’ 앱 전면 개편
중고차 플랫폼 ‘첫차’ 앱 전면 개편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9.07.0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큐레이션 서비스 강화해 고객 맞춤형 매물 정보 제공
첫차 앱 전면 개편 이미지=미스터픽 제공
첫차 앱 전면 개편 이미지=미스터픽 제공

중고차 플랫폼 ‘첫차’가 세분화된 쇼핑 정보와 내 차 팔기 고객의 편의성을 대폭 개선한 앱 전면 개편을 시행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개편은 300만 명에 달하는 첫차 앱 설치 고객에 대한 빅데이터 기반의 맞춤형 추천 기술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앱 최초 실행부터 중고차 거래가 완료되는 과정까지의 고객 방문 패턴, 차량 선호도, 서비스 이용 성향 등을 토대로 첫차 앱 메인 화면과 하단부 탭 메뉴 등 서비스 전반의 레이아웃과 제공 콘텐츠가 재편됐다.

이번 변화를 통해 첫차 고객은 예산, 차급, 구매 방식 등에 따른 중고차 매물을 선택적으로 열람할 수 있고 내 차 팔기 고객은 보다 간편하게 내 차 견적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첫차의 대표 서비스인 첫차옥션은 모바일 내 차 팔기 1세대 서비스로 이번 개편을 통해 한층 간소화된 비교견적 서비스를 제공한다. 첫차 앱 메인 화면에 위치한 내 차 시세 얼마일까? 섹션에서 본인의 차량번호를 바로 입력할 수 있고 비교견적 요청부터 입찰까지의 과정은 더욱 짧아졌다.

그러면서 최근 번호판만 입력하면 내 차 시세조회 형태의 서비스들이 출시되고 있는데 첫차옥션은 단순한 시세가 아니라 첫차 인증딜러를 통한 실 거래가격을 확인·비교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정확도가 높다.

딜러의 실제 거래 후기부터 평점, 경력사항 등을 단독 제공하는 첫차 인증딜러 서비스 역시 이번 개편을 통해 서비스 전면에 배치됐다. 거래 고객의 평가 시스템에 의해 자동으로 선정되는 첫차의 우수 딜러 섹션이 바로 그것이다.

이는 해당 첫차 인증딜러와 실제 거래가 확인된 고객들만 후기를 작성할 수 있기 때문에 솔직한 거래 후기와 평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또 우수 딜러가 판매 중인 중고차 매물 정보도 함께 제공한다.

맞춤형 차량 매물들을 모아볼 수 있는 첫차 테마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였다. 첫차 이용 고객을 통해 축적된 차량 열람, 구매 행태 데이터를 기반으로 차종별, 가격대별 인기 매물부터 인증 중고차, 리스 중고차까지 테마별 큐레이션을 제공한다.

현재 나도 LPG 오너, 500만 원대 나의 첫차 등의 테마가 제공되고 있다. 이와 같은 큐레이션 서비스에 따라 고객은 본인의 취향과 니즈에 맞는 테마를 선택하여 맞춤형 매물들만을 빠르게 탐색할 수 있다.

첫차 앱 개편을 총괄한 미스터픽 한재승 서비스 기획 팀장은 “첫차는 다양한 중고차 정보를 제공하는 종합형 플랫폼에서 나아가 큐레이션을 통해 개인화된 정보를 제공하는 맞춤형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이번 개편을 시작으로 소비자 중심의 거래 환경을 모바일 중고차 시장의 메인 트렌드로써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첫차 애플리케이션은 구글 플레이, 앱스토어에서 바로 다운로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